닫기 공유하기

이수만, 9개월 만에 공식석상…편안한 셔츠에 여유 미소

[N현장] 30일 CISAC 정기총회서 기조연설

[편집자주]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전 총괄 프로듀서가 3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국제저작권관리단체연맹(CISAC) 세계총회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국제저작권관리단체연맹(CISAC)은 1926년 창립돼 전 세계 116개국 225개 저작권 단체를 회원으로 두고 d 음악, 드라마, 문학 등을 아우르는 문화예술 분야 창작자 약 500만명이 회원으로 참여한 세계 최대 규모 저작권 관련 비정부 기구다. 2024.5.30/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전 총괄 프로듀서가 3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국제저작권관리단체연맹(CISAC) 세계총회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국제저작권관리단체연맹(CISAC)은 1926년 창립돼 전 세계 116개국 225개 저작권 단체를 회원으로 두고 d 음악, 드라마, 문학 등을 아우르는 문화예술 분야 창작자 약 500만명이 회원으로 참여한 세계 최대 규모 저작권 관련 비정부 기구다. 2024.5.30/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SM엔터테인먼트(041510) 창립자인 이수만 전 총괄 프로듀서가 9개월 만에 공식 석상에 나섰다.

한국음악저작권협회는 30일 오전 9시 30분부터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호텔에서 국제저작권단체연맹(CISAC)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이수만 전 총괄 프로듀서는 'SM 설립자' 자격으로 'K-팝 특별 기조 연설'을 위해 자리했다.

이수만은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편안한 셔츠 차림으로 등장해 CISAC 권리 단체 회원들과 인사를 나눴다. KOMCA 추가열 회장은 이수만 전 총괄 프로듀서를 자리로 안내했으며, 두 사람은 환한 미소로 환담을 나누기도 했다.

이날 이수만 전 총괄 프로듀서가 SM엔터테인먼트를 떠난 이후 공식 석상에 나서는 것은 지난해 8월 '2023 동아시아미래포럼' 이후 약 9개월 만이다. 

앞서 이수만 전 총괄 프로듀서는 지난해 보유하고 있던 SM엔터테인먼트 지분 14.8%를 하이브에 매각했으며 이후 "제 이름을 따 창립했던 SM이 오늘로 한 시대를 마감한다"며 "늘 그래왔듯이 저는 미래를 향해 간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최근 이수만 전 총괄 프로듀서는 자신이 대표로 있는 주식회사 블루밍그레이스를 통해 A20 엔터테인먼트 상표를 출원한 사실이 알려졌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