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미국 10년물 금리 4.6% 돌파…"채권 공급, 대규모 적자 우려"

일본 10년물 한때 1.1% 돌파, 13년 만에 최고

[편집자주]

뉴욕증권거래소 © AFP=뉴스1
뉴욕증권거래소 © AFP=뉴스1

전세계 주요 선진국들의 국채 수익률(금리)이 급등세를 나타내고 있다. 벤치마크 10년 만기 기준으로 미국 금리가 한 달만에 최고 수준으로 뛰면서 유럽과 일본 금리도 덩달아 상승 압력을 받았다.

30일 오전 도쿄 채권시장에서 일본 10년물 국채 금리는 한때 1.1%까지 오르며 2011년 7월 이후 13년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간밤 뉴욕 채권시장에서 미국 10년물 금리는 거의 한 달 만에 4.6%를 돌파했다. 독일(분트) 금리는 11월 13일 이후 6개월 만에 최고로 치솟았다.

글로벌 금리 상승세는 미국이 견인했는 데 이번주 들어 진행된 미국의 국채입찰이 수요 부진으로 수익률이 높아진 영향이 작용했다.

미국 재무부가 28일 진행한 2년물과 5년물 국채 매각과 29일 7년물 국채 매각을 진행했는데 수요 부진했고 낙찰 수익률이 올라갔다.

캔터 피츠제럴드의 에릭 존스턴은 "채권 금리가 상승하는 것은 인플레이션이나 경기 호조에 대한 우려 때문이 아니라 채권 공급과 대규모 재정적자가 지속되고 있기 때문일 수 있다"고 블룸버그에 말했다.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연준)가 금리인하를 서두르지 않는 상황에서 미국 연방정부의 자금조달 부담이 가중될 것이라는 압박도 커졌다.

독일의 5월 인플레이션 수치도 예상보다 높게 나오면서 분트 10년물 금리도 6개월 만에 최고로 치솟았다. 국채 금리 상승에 달러는 주요국 통화 대비 2주 만에 최고로 강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