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北 "자식 이름에 하나·한국·통일 쓰지마"…'대남흔적' 지우기

통일부 "대남기구 개편, 홈페이지 정리, 용어 삭제, 조형물 제거"
"통일전선탑, 애국열사릉 '통일' 문구는 그대로…체계적 정리 안돼"

[편집자주]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보도된 평양교원대학부속 모란봉구역 개선유치원 교원들과 아이들의 모습.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보도된 평양교원대학부속 모란봉구역 개선유치원 교원들과 아이들의 모습.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북한이 '대남흔적' 지우기 작업을 계속하고 있는 가운데 주민들이 자녀 이름에 '하나', '한국', '통일' 등 통일을 연상시키는 단어를 쓰지 못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통일부 당국자는 30일 최근 북한의 특이동향에 관해 "북한이 대남기구를 개편하고 각종 홈페이지를 정리하면서 남북관계·통일을 연상케 하는 용어를 통제하고 한반도 조형물도 제거하는 등 대남흔적 지우기를 지속하고 있다"라며 이렇게 밝혔다.

북한은 대남기구였던 노동당 통일전선부를 최근 '당 중앙위 10국'으로 바꾸고 기능을 대남심리전 중심으로 개편했다.

또 '우리민족끼리', '메아리', '평양방송', '평양FM' 등 대외 선전매체와 방송을 중단한 대신 해외 대중들이 주로 사용하는 유튜브, 틱톡 등 뉴미디어를 활용해 조작된 이미지 확산을 노린 우회적 선전을 도모하고 있는 것으로 통일부는 파악했다.

외무성과 '내나라' 등 홈페이지에서 남한을 연상하게 하거나 통일 내용이 담긴 메뉴를 삭제하고 접근 경로도 차단했다.

'조국통일3대헌장기념탑'은 철거했음에도 '통일전선탑'은 그대로 두거나, '애국열사릉' 내 석판에 '통일'이란 문구를 지우지 않는 등 내부적으로 대남흔적 지우기가 체계적으로 정비되지 못한 측면도 나타난다고 통일부 당국자는 설명했다.

또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지난 1월 헌법에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10차 회의에서 한국을 제1의 적대국으로 명기하고, '평화통일' 표현은 삭제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지만 현재까지 헌법 개정을 위한 최고인민회의 개최 움직임은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통일부는 북한이 앞서 다음 달 하순으로 예고한 당 전원회의 직후 최고인민회의를 개최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당 전원회의에서 논의를 거친 뒤 확정한 사안을 최고인민회의를 통해 제도화·공식화하는 모양새를 취한다는 것이다.

또 최고인민회의에 이어 외무성을 통해 대남 조치를 발표하거나 경의선을 단절하는 등 조치도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