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6월 전국 5만2000여가구 분양...정비사업 1년 6개월만에 최다 공급

아파트 62개 단지, 총 5만 2258가구
서울·경기 정비사업지 위주로 예비청약자 관심

[편집자주]

6월 시도별 주요 분양 예정단지.(부동산R114 제공)
6월 시도별 주요 분양 예정단지.(부동산R114 제공)

6월 전국에서 5만2258가구가 분양된다. 1~5월까지 매월 평균 2만가구 안팎으로 공급됐던 분양물량이 6월 들어 2배 이상 증가해 청약시장이 분주하게 움직일 전망이다.

30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6월 전국 분양예정 아파트는 62개 단지, 총 5만2258가구(임대 포함)로 조사됐다.

봄 성수기(3~5월)에 계획했던 재개발, 재건축단지의 분양 일정이 6월로 이월됨에 따라 1년 6개월(2022년 12월 2만5520가구) 만에 정비사업지 최다 물량(총가구 수 기준)이 쏟아질 예정이다.

특히 6월 정비사업 공급물량 중 80% 이상(1만3776가구)이 서울과 경기에 집중해 있어 내 집 마련을 준비하는 수도권 예비청약자들의 관심이 높을 것으로 예상한다.

수도권에서는 총 32개 단지, 3만2815가구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경기지역은 2만6112가구가 분양 예정으로 수도권 아파트 5가구 중 4가구가 경기에서 공급한다. 경기 성남에서는 주택재개발 사업지 5459가구가 분양 일정에 돌입하며 평택은 개발 호재가 풍부한 고덕국제신도시, 화양지구 물량 등을 포함해 총 4870가구가 공급 예정이다.

서울은 마포구 공덕동 '마포자이힐스테이트라첼스(1101가구)', 성북구 장위동 '장위푸르지오라디우스파크(1637가구)' 등 4222가구가 분양에 나선다. 올해 분양단지 중 청약경쟁률 세 자릿수를 기록한 아파트가 모두 서울 시내 정비사업지인 만큼, 2월 이후 오랜만에 공급되는 1000가구 이상의 대단지 분양소식에 청약자들의 이목이 쏠릴 전망이다. 인천은 송도국제도시와 영종국제도시 등 5개 단지, 총 2481가구가 분양 예정이다.

지방은 △부산(5121가구) △충남(4050가구) △전남(1957가구) △경남(1704가구) △울산(1658가구) 순으로 분양물량이 많다. 주요 단지로는 부산 사상구 엄궁동 '더샵리오몬트(1305가구)', 충남 아산시 탕정면 '탕정푸르지오센터파크(1416가구)', 충북 청주시 흥덕구 '청주테크노폴리스아테라(1450가구)' 등이 분양을 앞두고 있다.

부동산R114 관계자는 "정비사업 분양단지는 지역 내 도심부 및 교통요지에 주로 위치해 상대적으로 입지 우위를 보이며 수요 유입도 활발하다"면서 "다만 분양가 상승 기조로 수요자 자금 부담이 커지고 있기 때문에 단지별 분양가 경쟁력에 따른 청약 성패는 앞으로도 유효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