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엄마 장례식 3일 내내 있어준 절친…그새 회사 동료 번호 땄더라" 황당

[편집자주]

(이미지투데이) © News1 
(이미지투데이) © News1 

모친상을 당하자 곁에서 3일 내내 지켜준 친구가 장례식장에서 남성의 번호를 따 손절을 고민한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9일 U+모바일tv '내편하자3'에서는 '우리 엄마 장례식에서 맺어진 인연, 친구에게 고깝다 vs 고맙다'라는 주제의 사연이 공개됐다.

사연자 A 씨는 "최근 엄마를 하늘나라에 보내는 큰 아픔을 겪었다. 그래도 20년 지기 절친이 외동딸인 내가 혼자인 게 너무 걱정된다며 연차까지 써가면서 3일 내내 옆에 있어 줬다"며 고마워했다.

한 달 뒤 A 씨는 친구를 만났고, 유난히 좋아 보이는 얼굴에 무슨 일이 있냐고 물었다. 그러자 친구는 "요즘 연애해서 그런가 봐. 얼굴에서 티가 나나?"라고 고백했다.

이어 친구는 "너도 아는 사람이다. 너희 회사 사람 중에 ○○씨 알지?"라고 밝혔다. 이에 A 씨는 "세상 너무 좁다. 둘이 어떻게 하다가 만난 거야?"라고 질문했다.

알고 보니 친구는 A 씨의 어머니 장례식장에서 A 씨 회사 동료를 보고 첫눈에 반해 번호를 얻은 뒤 연인으로 발전한 것이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A 씨는 "넌 우리 엄마 장례식장에서 남자가 눈에 들어와? 우리 엄마 보내는 자리에서 그러고 싶어? 남자가 그렇게 좋아?"라고 화를 냈다.

그러자 친구는 "말이 너무 심한 거 아니야? 솔직히 내가 더 서운해. 난 우리 엄마 보내드린다고 생각하고 장례식 내내 같이 있었는데 내 진심까지 왜곡하지 말아줬으면 좋겠어"라고 항변했다.

A 씨는 "친구는 오히려 자기가 더 서운하다면서 나한테 당분간 내 얼굴 보고 싶지 않다고 하더라. 이 문제로 친구와 절교하는 게 맞나 고민이 많이 된다. 내가 먼저 사과해야 하나?"라고 고민을 토로했다.

누리꾼들의 의견은 엇갈렸다. 먼저 A 씨에 공감하는 누리꾼들은 "장례식장에서 번따라니. 제정신인가? 나라면 손절", "때와 장소를 가려서 해야지. 고마운 마음도 저러면 꼴보기 싫다", "당연히 내 부모님 아니니까 엄청 슬프진 않겠지만 저 상황에 번호 딸 생각한다는 게 이해가 안 간다. 남자도 이상하다. 끼리끼리 잘 만났다", "3일 있었다고 유세 떨지 말고 번호 따고 빨리 가든가", "짐승도 저러진 않겠다" 등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각에서는 "3일 있어 주면 진짜 고마웠을 텐데 '돌아가신 엄마가 친구한테 고맙다고 인연을 선물해 준 게 아닐까?'라고 생각하면 서로한테 좋을 듯", "3일이나 같이 있어 준 친구가 너무 마음에 드는 사람이라 그랬다고 하면 그냥 넘어가겠다", "친구한테 내 슬픔을 전가할 이유 없고 같이 있어 준 고마운 마음만 생각할 것 같다", "3일 내내 남자 스캔하고 자리 지켜줬겠냐. 나 힘들어할까 봐 같이 있어 주다가 우연히 이상형 발견했겠지" 등 댓글을 남겼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