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채무 46억원 해결' 테니스협회 "관리단체 지정 강행시 법적 대응"

대한체육회, 31일 테니스협회 관리단체 여부 결정
미디어월, 빚 탕감 확약…"체육회 약속 지키길"

[편집자주]

대한테니스협회는 3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관리단체 지정 반대 긴급기자회견을 열었다.© 뉴스1
대한테니스협회는 3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관리단체 지정 반대 긴급기자회견을 열었다.© 뉴스1

대한체육협회로부터 관리단체 지정 위기에 놓인 대한테니스협회가 빚 탕감을 확약받으면서 한고비를 넘겼다.

대한테니스협회는 3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관리단체 지정 반대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미디어월로부터 46억 1000만원의 빚을 탕감해 준다고 확약받았다"며 "이기흥 대한체육회 회장에게서 빚을 청산할 경우 관리단체 지정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받은 만큼 관리단체 지정 시도를 철회하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대한체육회는 31일 이회에서 테니스협회의 관리 단체 지정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테니스협회와 채무관계에 있는 미디어월은 지난 29일 공문을 통해 "테니스협회가 △전제조건을 충족하고 △관리단체 지정이 되지 않고 △운영이 정상화된 경우 당사는 대승적 차원에서 협회의 상환액을 제외한 잔여 채무 전액 탕감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전제조건은 테니스협회가 미디어월과 채무 관계를 협회 인터넷 홈페이지에 공지하고, 홈페이지에 올라온 미디어에 대한 잘못된 뉴스 등을 즉각 삭제 조치, 결과보고서 발간 후 시도협회 및 연맹체에 전달하는 것이다.

테니스협회는 2015년 육군사관학교 테니스장 리모델링 사업을 맡는 과정에서 미디어월로부터 30억원을 빌렸으며 이자를 포함해 이번에 미디어월이 탕감해 주기로 한 잔여 채무는 46억 1000만원이다.

손영자 테니스협회 회장 직무대행은 "거액의 빚을 탕감해 준 미디어월 주원석 회장께 감사드린다"며 "관리단체 지정의 또 다른 이유인 회장의 부재는 대한체육회가 막아서 못 한 것이기 때문에 이유가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앞서 테니스협회는 지난해 10월 26일 제28대 대한테니스협회장 보궐선거를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감사원 감사 등에 따라 대한체육회로부터 선거 잠정 중단 요청을 받았다.

이후 4월 초 감사원 감사는 '처분의 실익이 없음'을 이유로 종결됐다.

이에 대한테니스협회는 지난달 16일 대한체육회에 선거 재개 요청 공문을 보냈고 5~6월 중 회장 선거가 재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었지만 지난달 30일 '관리단체 지정 심의위원회 출석 요구'를 받아 회장 선거를 하지 못하고 있다.

손 회장 직무대행은 "관리 단체 지정이 철회되면 회장 선거를 빠른 시일 내에 진행하고 협회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두환 대한테니스협회 정상화 대책위원회 위원장은 "대한체육회가 만약 관리 단체 지정을 강행한다면 즉시 효력 정지 가처분 및 관리단체 지정 무효 소송을 제기할 것"이라고 했다.

관리단체 지정을 받았던 경험이 있는 김석찬 제주도테니스협회장은 "관리단체가 되면 상처받는 것은 어린 선수들 뿐"이라며 "대한체육회가 어린 선수들의 꿈을 짓밟지 않았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