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샌드위치와 바나나가 전부"…뿔난 아르헨 여자축구대표 4명, 캠프 떠나

처우 개선 요구하며 팀 이탈, 선수들도 지지 표명

[편집자주]

처우 개선을 요구하며 팀을 떠난 아르헨티나 여자 축구대표팀. © AFP=뉴스1
처우 개선을 요구하며 팀을 떠난 아르헨티나 여자 축구대표팀. © AFP=뉴스1

아르헨티나 여자 축구대표팀 선수 4명이 처우 개선을 요구하며 팀을 이탈했다.

30일 ESPN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여자 대표팀 4명의 선수가 6월 A매치 기간 친선전을 앞두고 훈련 캠프를 떠났다.

이탈한 선수는 골키퍼 라우리나 올리베로스, 수비수 줄리에타 크루스와 엘리아나 스타빌레, 미드필더 로레나 베니테스다.

크루스는 SNS를 통해 "우리는 부당한 대우를 받고 있다"며 "가치 있게 대우받지 못하고 있다.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전달되지 않으며 계속 모욕받고 있다"고 불만을 나타냈다.

이어 "아르헨티나 여자 축구대표팀은 개선이 필요하다. 단순히 돈 문제가 아니다. 훈련뿐 아니라 아침과 점심 식사부터 정확히 따져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들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여자 축구대표팀은 연습 후 식사로 햄과 치즈가 들어간 샌드위치와 바나나만 제공받았다. 고른 영양이 부족한 선수들에게 턱없이 부족한 식사다.

또 아르헨티나축구협회가 6월 코스타리카와의 2차례 A매치에 대한 출전 수당을 주지 않겠다고 하면서 선수들의 불만은 더 커졌다.

아르헨티나 여자 축구대표팀의 공격수 로시오 부에노는 팀 훈련을 마친 뒤 취재진을 만나 "우린 그들과 같은 방법(팀 이탈)을 공유하진 않겠지만 계속해서 여자 축구의 성장을 위해 싸우겠다"고 말했다.

이어 "선수들도 그들을 지지한다. 우리 모두 (6월 A매치) 경기에 출전할지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처우 개선을 요구한 아르헨티나 여자 축구대표팀. © AFP=뉴스1
처우 개선을 요구한 아르헨티나 여자 축구대표팀. © AFP=뉴스1

다른 동료인 야밀라 로드리게스도 "난 그들과 대화했고 충분히 이해한다. 우린 (떠난 선수들을) 반대하지 않는다"고 지지 의사를 밝혔다.

선수단은 아르헨티나 축구협회 관계자를 만나 일련의 사태에 대해 우려의 뜻을 전했다.

ESPN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여자 축구는 2019년 프로화됐으나 급여와 여러 가지 조건 등은 거의 개선되지 않고 있다.

리오넬 메시(인터 마이애미)로 대표되는 아르헨티나 남자 대표팀은 적극적인 지원 속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정상에 올랐으나 여자 선수들의 처우는 상대적으로 매우 열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헤르만 포르타노바 감독은 축구협회 SNS를 통해 "너무나 슬픈 상황"이라며 "대화를 통해 여자 축구를 계속 성장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