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코스닥 글로벌 세그먼트 엑스포' 열려…거래소 "성장 지원 계속"

[편집자주]

정은보 거래소 이사장 (거래소 제공) /뉴스1
정은보 거래소 이사장 (거래소 제공) /뉴스1

한국거래소가 30일 KRX 서울사옥에서 코스닥협회, 한국IR협의회와 '2024 코스닥 글로벌 세그먼트 엑스포'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번 엑스포는 밸류업 문화 확산을 위해 코스닥 시장을 대표하는 글로벌 세그먼트 편입기업의 경영성과 등을 홍보하기 위해 개최됐다.

이날 행사에는 솔브레인홀딩스, 알테오젠, HK이노엔, 카카오게임즈 등 28개사가 참가해 그룹미팅 및 기업설명회 등 공동 IR을 진행했다.

ESG평가기관(한국ESG기준원·한국ESG연구소·서스틴베스트)과 중소기업회계지원센터도 편입기업을 대상으로 ESG경영 및 평가, 회계업무 관련 상담도 지원했다. 코스닥협회 및 한국IR협의회에서 편입기업 상담공간을 별도 운영했다.

또 연기금, 골드만삭스, 제이피모간, 한국투자증권, 삼성자산운용 등 국내외 기관투자자 130여 개사가 참여해 관심과 기대를 보였다.

정은보 한국거래소 이사장은 개회사를 통해 "코스닥 글로벌 세그먼트 기업은 코스닥 대표기업으로 우수한 성과를 보이고 있다"며 "밸류업 프로그램도 코스닥에 적극 지원함으로써 코스닥 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과 올바른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돕겠다"고 강조했다.

오흥식 코스닥협회장도 "코스닥 기업의 밸류업 문화를 선도하는 코스닥 글로벌 세그먼트 역할이 중요할 것"이라며 "코스닥협회도 한국거래소와 협력하여 편입기업 홍보, 공시 교육 확대 및 컨설팅 등의 지원을 통해 세그먼트 발전과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확산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거래소 측은 '코스닥 글로벌 세그먼트'가 코스닥 시장의 대표 프리미엄 브랜드로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