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애틀랜타 연은 총재 "올해 4분기 연준 금리인하 준비"

[편집자주]

라파엘 보스틱 애틀랜타 연준 총재가 한 포럼에서 연설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라파엘 보스틱 애틀랜타 연준 총재가 한 포럼에서 연설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연준)가 기준금리 인하를 준비할 수 있는 시점은 올해 4분기라고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연은)의 라파엘 보스틱 총재가 밝혔다.

블룸버그, AFP통신 등에 따르면 보스틱 애틀랜타 연은 총재는 29일(현지시간) 한 콘퍼런스에서 코로나 팬데믹 기간 나타난 "폭발적" 가격압력이 내년 정상화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몇 년 동안 나타난 상당한 가격 상승을 억제하기 위해 "아직 갈 길이 멀다"면서도 인플레이션이 폭이 줄면 금리인하에 필요한 확신을 얻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보스틱 총재는 "예상대로 인플레이션이 천천히 진행되고 노동 시장이 천천히 질서정연하게 일종의 약세지만 안정적인 성장세로 돌아간다는 것이 나의 전망"이라고 말했다.

보스틱 총재는 "다양한 인플레이션 지표가 "목표 범위로 돌아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그는 "연말, 4분기를 금리인하에 대해 실제로 생각하고 준비할 수 있는 시점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