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중국 "EU, 전기차 보조금 조사 빨리 끝내야…독단적 행동 좌시 안해"

EU, 의원 선거 이유로 상계관세 부과 결정 한 달 미룰 듯

[편집자주]

중국 장쑤성 동부 쑤저우항 국제컨테이너터미널에 수출 대기 중인 비야디(BYD) 전기차들이 쌓여 있다. 2023.9.11 © AFP=뉴스1 © News1 강민경 기자
중국 장쑤성 동부 쑤저우항 국제컨테이너터미널에 수출 대기 중인 비야디(BYD) 전기차들이 쌓여 있다. 2023.9.11 © AFP=뉴스1 © News1 강민경 기자


중국은 자국산 전기차에 대한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의 상계관세 부과 결정이 EU 의원 선거로 인해 연기될 것으로 예상되는 데 대해 "가능한 한 빨리 조사를 종료하라"며 "독단적으로 행동할 경우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30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은 EU의 중국산 전기차 반보조금 조사와 관련해 여러 차례 입장을 밝혔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당초 내달 5일 발표 예정이던 중국 전기차 잠정 상계관세 부과 결정이 7월 4일로 연기될 예정이다. 이는 6월 6~9일간 열리는 EU 의원선거와 관련, 선거에서 중국산 반보조금 조사가 쟁점으로 떠오르는 것을 차단하기 위한 목적이다.

마오닝 대변인은 "이번 반보조금 조사의 본질은 보호무역주의"라며 "유럽 측 조사에는 불합리하고 부적절한 관행이 많이 있고, 소위 말하는 중국의 '중국의 보조금 지원 프로젝트'는 타당성이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EU가 가능한 한 빨리 조사를 종료해 중국과 유럽 간 경제 무역 협력과 공급망 안정성을 해치지 않을 것을 촉구한다"며 "만약 독단적으로 행동한다면 중국은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정당한 권익을 확고하게 수호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EU 집행위원회는 지난해 10월부터 중국산 전기차에 대해 반보조금 조사를 벌여왔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