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음주 뺑소니' 가수 김호중, 오늘 구속 상태로 검찰로 송치

도주치상 등 4개 혐의…소속사 대표·본부장·매니저도 송치

[편집자주]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2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후 호송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2024.5.24/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2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후 호송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2024.5.24/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 씨(33)가 검찰에 구속 상태로 넘겨진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31일 오전 8시에 도주 치상 등 혐의를 받는 김 씨를 비롯해 범인도피교사 혐의를 받는 소속사 대표 이광득 씨와 본부장 전 모 씨를 구속 송치한다. 허위로 경찰에 자수한 매니저 A 씨도 이들과 함께 불구속 송치될 예정이다.

김 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 도로에서 음주 상태로 운전하다 택시와 접촉 사고를 내고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도주 후 김 씨는 소속사 직원에게 허위 자수를 종용하고 자신의 아이폰 3대를 압수한 경찰에게 비밀번호를 제공하지 않는 등 여러 차례 범행을 숨기려 한 혐의도 있다.

또 소속사 대표 이 씨는 사고 은폐를 위해 A 씨에게 대리 자수를 지시한 혐의를, 전 씨는 김 씨의 사고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폐기한 혐의를 받는다. 전 씨는 경찰 조사에서 "메모리카드를 삼켰다"고 진술했다.

앞서 경찰은 김 씨에게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도주치상), 위험운전치상, 사고 후 미조치, 범인도피 방조 등 4개 혐의를 적용했다. 이 씨와 전 씨에게는 범인도피교사 혐의를 적용하고 이들 모두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중앙지법은 지난 24일 "증거 인멸이 우려된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날 법원에 출석한 김 씨는 고개 숙인 채 "죄송하다, 반성하겠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