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김도훈호, 6월 2일 소집 후 출국…해외파는 싱가포르 현지서 합류

6월 6일 싱가포르전…귀국 후에는 고양서 훈련

[편집자주]

축구대표팀이 싱가포르 원정을 위해 6월 2일 떠난다. /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축구대표팀이 싱가포르 원정을 위해 6월 2일 떠난다. /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 축구대표팀이 6월 2일 소집, 바로 결전지인 싱가포르로 떠난다.

대한축구협회는 30일 "A대표팀은 내달 2일 인천국제공항 인근 호텔에서 소집한 이후 공항으로 이동해 싱가포르행 비행기에 오른다"면서 "해외 리그에서 뛰는 일부 선수들은 바로 싱가포르로 가서 바로 소집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은 2일 싱가포르로 이동해 6월 6일 오후 9시(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싱가포르와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5차전을 치른다.

싱가포르전 다음날 귀국한 대표팀은 6월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중국과의 월드컵 예선을 준비하기 위해 경기도 고양에서 담금질한다.

대표팀은 대한축구협회와 파주시의 계약 종료로 지난해 11월부터 파주 국가대표 트레이닝센터(NFC)가 아닌 다른 곳에서 담금질을 했다. 지난해 11월에는 서울 목동종합운동장에서, 지난 3월에는 고양에서 훈련을 했다.

한편 김도훈 감독은 지난 27일 이번 싱가포르, 중국전에 참가할 23명의 명단을 공개했다.

이번 소집에는 손흥민(토트넘),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이재성(마인츠), 황인범(즈베즈다) 등 기존 주축 멤버들이 변함없이 이름을 올렸다. 지난 3월에는 부상으로 함께하지 못했던 황희찬(울버햄튼), 지난해 3월 이후 처음으로 호출을 받은 베테랑 미드필더 정우영(알칼리즈) 등 반가운 이름도 명단에 포함됐다.

연령별 대표팀에서 활약했던 오세훈(마치다젤비아), 배준호(스토크시티), 황재원(대구), 최준(서울)과 황인재(포항), 박승욱(김천), 하창래(나고야) 등 연령별 국가대표 경력조차 없는 선수까지 총 7명이 A대표팀에 최초 발탁됐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