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담배 없는 사회 만들자"…오늘은 세계 금연의 날

복지부, 제 37회 세계 금연의 날 기념식 개최
1부 유공자 포상, 2부 '아동·청소년 보호' 주제 포럼 진행

[편집자주]

세계 금연의 날 기념식 포스터. (복지부 제공)

보건복지부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 주최 '제37회 세계 금연의 날 기념식 및 정책 포럼'이 31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렸다.

매년 5월 31일은 세계 금연의 날로 담배 없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노력을 촉구하고자 세계보건기구(WHO)가 1987년 제정했다.

올해 세계 금연의 날 주제는 WHO의 캠페인 주제와 연계한 '담배산업으로부터의 아동 보호(Protecting children from tobacco industry interference)'다.

이날 행사는 박민수 보건복지부 제2차관, 금연 유공자, 아동권리보장원 아동위원, 대학생 금연 서포터즈 등 250여 명이 참석했다.

1부 기념식에서는 주제 영상 상영 및 유공자 포상 등이 진행됐으며, 2부 정책 포럼에서는 '담배산업의 전략과 아동·청소년 보호를 위한 대응 방안'을 주제로 각계 전문가의 발표와 토론을 진행했다.

올해 금연 및 흡연 예방 문화 확산에 기여한 유공자로는 금연사업 담당자, 보건소 직원, 교사, 군인 등 개인 63명과 단체 24개 기관이 선정돼 보건복지부 장관의 표창을 받았다. 언론인 중에는 본사 강승지 기자와 채널A 기자가 선정됐다.

2부 순서인 담배규제 정책 포럼에서는 '담배산업의 전략과 아동·청소년 보호를 위한 대응 방안'을 주제로, 김현숙 대한금연학회 회장 등 각계 전문가가 미래세대를 대상으로 하는 담배시장 현황과 청소년 주도 규제강화 전략에 대한 발표와 토론을 진행했다.

김헌주 한국건강증진개발원 원장은 "미래세대가 일상생활 속에서 온·오프라인을 가리지 않고 담배제품을 쉽게 접하는 환경에 놓이는 것은 매우 경계해야 할 문제"라며 "금연 문화를 확산할 수 있도록 교육과 대국민 홍보 캠페인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