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31일 아침·저녁 '구름많음'…낮까지 전남·제주에 비 [내일날씨]

아침 최저 13~19도·낮 최고 21~30도

[편집자주]

30일 경남 거창군 남상면 거창창포원에 안개꽃과 수레국화가 만발해 방문객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거창군 제공) 2024.5.30/뉴스1
30일 경남 거창군 남상면 거창창포원에 안개꽃과 수레국화가 만발해 방문객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거창군 제공) 2024.5.30/뉴스1

5월 마지막 날이자 기상학적 봄철(3~5월)이 끝나는 31일 낮에는 대체로 전국이 맑겠으며 아침·저녁으론 구름이 많겠다. 낮 최고기온은 30도까지 오르겠다.

30일 기상청에 따르면 31일 아침 최저기온은 13~19도, 낮 최고기온은 21~30도가 예상돼 평년(최저 12~17도, 최고 22~28도)과 비슷하거나 1~2도 높겠다.

대구의 낮 기온은 30도까지 상승하겠으며 대전과 청주, 춘천, 광주는 27도, 서울 26도가 예상된다.

서해 남부 해상에서 위치한 고기압 영향을 받아 오전부터 전국이 맑아지겠다. 밤에는 비구름이 다가올 서쪽 지역부터 차차 흐려지겠다.

새벽부터 낮 12시 전까지 전남 남부 서해안·서부 남해안에  1㎜ 내외, 제주에 5~10 1㎜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대부분 해상에 바다 안개가 끼겠다. 특히 동해와 서해 중부에는 안개가 더 짙어 해상 안전사고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남해안과 제주 해안에는 높은 파도가 갯바위나 방파제, 해안도로를 넘을 수 있다.

낮 12시까지 서해안에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미세먼지는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이 예상된다.

오존은 경기와 강원 영서, 울산, 경상권에서 '나쁨'까지 치솟겠다. 환경부는 대기오염물질이 광화학 반응에 의해 오존으로 생성되며 일부 중부·남부 지역에서 일시적으로 농도가 높겠다고 설명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