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술에 취해 시민 폭행, 출동한 경찰 뺨 때린 20대 뮤지컬 여배우

1심 '공무집행방해죄' 벌금 700만원 선고
폭행 혐의, 피해자들과 합의 공소기각

[편집자주]

© 뉴스1
© 뉴스1

술에 취해 아무 이유 없이 시민들을 때리고 이를 저지하는 경찰을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20대 여성 뮤지컬 배우가 1심에서 벌금형을 받았다.

3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11단독 김길호 판사는 공무집행방해와 폭행 혐의를 받는 A 씨(28)에게 지난 28일 벌금 700만 원을 선고했다.

A 씨는 서울 중구 한 음식점에서 술에 취해 아무 이유 없이 피해자 B 씨를 때리고 이를 말리는 또 다른 피해자 C 씨 머리채를 잡아당기고 주먹으로 입술을 치는 등 폭행을 가했다.

임 씨의 폭행은 112 신고 전화를 받고 출동한 경찰 D 씨(54)에게로 이어졌다. "씹X끼야" 욕하면서 양손으로 D 씨 뺨을 번갈아 가며 내리 5대를 쳤다.

경찰 폭행에 따른 공무집행방해죄로 현행범 체포되자 '왜 나를 순찰차에 태우냐'면서 폭언과 발길질을 거듭했다.

재판에 넘겨진 A 씨는 공판 과정에서 피해자 B·C 씨 합의해 폭행 혐의에 대해 공소기각 판결을 받았다. 김 판사는 공무집행방해 혐의만 유죄로 인정해 벌금형을 내렸다.

한편, A 씨는 절찬리에 공연 중인 뮤지컬 무대에 오르는 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