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세계 494위' 권순우, 프랑스오픈 2회전 탈락…코다에 1-3 패배

코다, 3회전에서 알카라스 상대

[편집자주]

2023 데이비스컵 최종본선진출전 벨기에와의 경기에 출전하는 한국 테니스 대표팀의 권순우가 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실내 테니스 코트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2023.2.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2023 데이비스컵 최종본선진출전 벨기에와의 경기에 출전하는 한국 테니스 대표팀의 권순우가 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실내 테니스 코트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2023.2.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한국 테니스 간판' 권순우(494위)가 프랑스오픈 테니스 대회(총상금 5350만 유로·약 794억 원) 단식 3회전 진출에 실패했다.

권순우는 30일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대회 2회전에서 서배스천 코다(28위·미국)에게 1-3(4-6 4-6 6-1 3-6)으로 졌다. 서배스천 코다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세계랭킹 1위 넬리 코다(미국)의 남동생이다.

이 경기는 당초 전날 시작했으나 권순우가 1세트 게임 스코어 4-5로 뒤진 상황에서 비 때문에 중단되면서 이날 다시 열렸다.

1세트를 4-6으로 아쉽게 내준 권순우는 2세트마저 상대에게 넘겨주며 위기에 몰렸다.

3세트 승리로 기사회생했으나 4세트 게임 스코어 3-4에서 브레이크를 허용한 뒤 이를 만회하지 못하며 결국 패했다.

그러나 권순우는 1회전 승리로 2022년 8월 US오픈 이후 약 1년 9개월 만에 메이저 대회 단식 본선에서 승리하며 세계 랭킹을 360위권으로 올리게 됐다.

한편 권순우를 꺾은 코다는 3회전에서 카를로스 알카라스(3위·스페인)를 상대할 예정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