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스토리는 가장 강력한 마케터"…'상품·서비스·브랜드의 스토리텔링 구축법'

[신간] '일 잘하는 마케터는 스토리를 만든다'

[편집자주]

'일 잘하는 마케터는 스토리를 만든다'(매일경제신문사 제공)
'일 잘하는 마케터는 스토리를 만든다'(매일경제신문사 제공)

현장에서 잔뼈 굵은 20년 차 현직 마케터가 '스토리텔링'으로 상품·서비스·브랜드를 각인하는 방법에 대해 알려주는 책이 출간됐다.

저자 박희선은 KT에 입사해 이동통신과 블록체인, AI 로봇 등 화젯거리인 아이템을 소재로 한 신사업을 선도적으로 기획했다. 대기업의 치열한 경쟁에서 살아남은 경험을 바탕으로, 마케터에게 꼭 필요한 스토리텔링 전략을 이 책에 꾹꾹 눌러 담았다.

이 책에는 '페어링', '생산자 소개를 통한 연결감 형성하기', '약점 시장 뛰어들어 수요 창출하기' 등 고객을 내 편으로 만드는 스토리텔링 기법 22개를 다양하고 구체적인 사례와 함께 소개돼 있다. 성공적인 스토리텔링이 가진 7가지 속성과 단계별 스토리텔링 수립 'A to Z'도 상세히 담고 있어 읽고 실무에 바로 적용할 수 있다.

저자는 고객에게 '반드시 필요하지는 않은 것', '무한 경쟁으로 인해 차별화가 불가능해진 것'의 한계를 극복하고 구매를 끌어내기 위해 활용할 수 있는 거의 유일한 수단이 바로 스토리텔링이라고 말한다. 스토리텔링이 정보 전달과 다른 점은 기획자의 의도에 따라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달리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책은 나의 상품과 서비스에 남들과는 다른 의미와 값어치를 부여하는 이야기를 입히고, '원조로' 포지셔닝하는 비법을 공개한다. 이 책을 통해 상품·서비스·브랜드에 생명력을 불어넣고, 스토리텔링을 매출로 연결시키는 마케터로 한 단계 성장하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다.

◇ 일 잘하는 마케터는 스토리를 만든다/ 박희선 글/ 매일경제신문사/ 1만 8000원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