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바다 위 연구소' 탐해 3호, 해저 지질자원 탐사 위해 출항

국내 최초로 만든 탐사선…국내 대륙붕부터 극지까지 탐사 가능

[편집자주]

© News1 서근영 기자
© News1 서근영 기자

전 세계 바다를 누비며 해저 자원 탐사 및 지질조사를 수행할 6000톤급 '바다 위 연구소' 물리탐사연구선 탐해 3호가 31일 출항한다.

'탐해 3호'는 국내에서 최초로 제작한 탐사선으로 국비 총 1810억 원이 투입됐으며 최첨단 탐사·연구 장비 35종이 탑재됐다.

이번에 출항하는 '탐해 3호'는 지난 1996년부터 활동해 온 탐해 2호를 대체해 올해 6월 국내 대륙붕을 시작으로 극지를 포함한 국내·외 해저 자원 탐사를 통해 자원안보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3차원 해저 물리탐사뿐만 아니라 시간에 따른 지층 변화를 탐지하는 4차원 탐사까지 가능한 탐사선으로, 해저 자원개발을 넘어 국내 해저 단층 조사·분석을 통해 해저지진 위험요인을 탐지하고 이산화탄소 지중 저장(CCS)을 위한 입지 선정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약할 전망이다.

이날 오후 포항 영일만항에서 개최된 '탐해 3호 취항식' 행사에 참석한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은 탐해 3호의 출항을 계기로 우리나라의 자원개발 역량이 획기적으로 증대되었다고 평가하고 탐해3호의 효율적 활용으로 자원안보, 국민 안전, 탄소중립 실현에 기여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