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최악의 날' 넬리 코다…US 여자오픈 첫날 10오버파, 셉튜플 보기까지

파3 12번홀서 7오버파 참사…컷 오프 걱정

[편집자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의 넬리 코다.© AFP=뉴스1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의 넬리 코다.© AFP=뉴스1

여자 골프 세계 1위 넬리 코다(미국)가 메이저 대회인 US 여자오픈 첫날 치명적인 실수를 범하며 최악의 스코어를 기록했다. 

코다는 31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랭커스터의 랭커스터 컨트리클럽(파70)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3개를 잡았지만 보기 6개와 '셉튜블 보기'까지 범하며 10오버파 80타를 쳤다. 

이로써 올 시즌 6승을 기록하며 세계 1위를 질주하고 있는 코다는 현재 공동 140위에 머물며 컷 탈락을 걱정해야하는 처지가 됐다.

10번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코다는 처음부터 보기를 범하더니 파3 12번홀에서 셉튜블 보기를 범했다. '셉튜블 보기'는 규정 타수보다 7타를 더 친 스코어다.

코다의 티샷이 그린 뒤의 벙커에 들어갔다. 코다는 벙커샷으로 공을 그린에 올렸지만 반대편 페널티 구역으로 굴러갔다. 1벌타를 받은 코다의 네 번째 샷은 물에 들어갔다. 이후에도 코다의 샷은 두 차례 더 물에 빠졌다. 계속된 실수에 코다는 머리를 감싸 주저앉기도 했다.

결국 코다는 8번째 샷 만에 공을 그린에 올린 뒤 2퍼트로 길었던 12번홀을 마무리했다.

이후에도 코다는 15번홀(파4)과 17번홀(파3)에서 보기를 범하며 전반에만 10타를 잃었다.

후반 들어 코다는 버디 3개를 잡았지만 보기도 3개를 범하면서 타수를 줄이지 못하고 하위권에 머물며 컷 통과를 장담할 수 없게 됐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