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산인공, 국가직무능력표준 유관기관 협의회 개최…품질관리 '강화'

직무능력은행제·공정채용 등 국정과제 추진상황 공유

[편집자주]

수험생들이 수험번호를 확인하고 있다. 기사 내용은 사진과 관련없음. © News1 이성철 기자
수험생들이 수험번호를 확인하고 있다. 기사 내용은 사진과 관련없음. © News1 이성철 기자

한국산업인력공단은 31일 2024년 상반기 국가직무능력표준(NCS) 유관기관 협의회를 개최하고 활용 성과 공유 및 품질관리 강화에 나섰다.

국가직무능력표준(National Competency Standards)은 산업현장에서 직무를 수행하는 데 필요한 지식, 기술, 태도 등 능력을 국가가 표준화한 것이다.

공단은 국가직무능력표준(NCS) 활용 성과 공유와 품질관리 강화를 위해 '국가직무능력표준 개발·개선 및 폐지 등에 관한 규정'에 따라 반기별로 정부와 유관기관을 대상으로 협의회를 개최한다.

협의회에는 고용노동부, 전자산업인적자원개발위원회 등 13개 정부 및 유관기관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했다.

협의회에서는 △직무능력은행제 △공정채용 등 국정과제 △국가직무능력표준 개발·개선 및 품질관리를 통한 환류체제 운영 상황 공유 △국가직무능력표준 현장성·활용성 강화를 위한 상호 협업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우영 이사장은 "국가직무능력표준의 지속적인 개발과 개선을 통해 급변하는 산업환경에 대응해야 한다"면서 "앞으로도 능력중심사회의 저변을 확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