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경찰 출신 80대 父, 60년간 母 폭행…입에 포대기 끈 넣고 둔기로" 딸 폭로

[편집자주]

(JTBC '사건반장' 갈무리)
(JTBC '사건반장' 갈무리)

아내, 자식에게 수십 년간 무차별 폭행을 했다는 아버지와 절연한 50대 여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30일 JTBC '사건반장'에 따르면 50대 여성은 경찰 출신 80대 아버지 A 씨가 젊어서부터 처자식을 폭행해 온 사실을 폭로했다.

제보자 아버지 A 씨와 어머니 B 씨는 펜팔로 만나 8년 만에 결혼했다. 결혼하기 전부터 폭력적인 성향이 드러나기 시작하더니 결혼 후 아내 입에 포대기 끈을 집어넣고 둔기로 휘둘렀다.

지속적인 폭행으로 B 씨는 손가락, 다리를 잘 못 쓰게 됐고 뺨 30대를 연속적으로 맞아 청력에도 손상이 왔다. 제보자는 A 씨가 어머니를 폭행할 때면 외할머니를 불러 보는 앞에서 머리채를 잡고 폭행했다.

제보자는 "그럴 때마다 할머니가 '제발 내 딸 때리지 마라. 차라리 날 때리게'라고 오열하던 모습이 기억난다. 50대가 된 지금도 그때 외할머니의 울부짖음이 떠올라 괴롭다"고 털어놨다.

폭행에는 이유가 없었다. 기분이 안 좋으면 그때부터 무차별 폭행이 시작됐다. 놀랍게도 A 씨는 전직 경찰이다. 제보자는 "집에 수갑이 있었다. 수갑으로 채워놓고 맞았고 제 옷도 벗겨 놓고 때리고 입술 터지고 멍들고 그러고 다니니까 때리는 소리가 나지 않나. 동네에서 유명했었다"고 밝혔다.

A 씨의 폭력은 자녀들에게도 이어졌다. 사위가 명문대 출신이 아니라는 이유로 폭행했다. 이 일로 A 씨 딸은 이혼했다.

제보자는 치매에 걸린 80대 어머니의 한 가지 소원 때문에 제보하게 됐다고 전했다. 그는 "엄마가 사실 날이 얼마 남았겠나. 아버지 밑에 엄마 이름이 올라가 있는 걸 빼고 싶다더라. 억울해서 그냥은 못 죽겠다더라. 남남이 되고 죽었으면 소원이 없고 돈이고 뭐고 다 싫고 이혼만 하고 죽게 해달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A 씨는 지난해 2월에도 B 씨를 온몸에 멍이 들 정도로 폭행했다. B 씨는 "더는 아파서 못 맞겠다"며 울면서 딸에게 요청했다.

(JTBC '사건반장' 갈무리)
(JTBC '사건반장' 갈무리)

제보자는 어머니를 도와 친부를 가정폭력으로 고소하고 이혼 소송도 함께 제기했다. 서류에는 친부가 어머니 몸을 주먹으로 23회 폭행했다고 적시돼 있다.

하지만 아버지는 일주일에 40시간 정도 교육을 받는 데 그쳤다. 그 와중에 제보자의 집을 찾아와 흉기로 찔러 죽이겠다고 위협했다. 신고를 당한 A 씨는 접근금지 명령 2개월 처분을 받았다.

최근 A 씨는 자녀에게 본인 얼굴을 까맣게 칠해놓은 사진을 보내며 자신은 아내와 자식들에게 잘 대해줬고, 여행도 다녔다고 주장했다. 제보자는 "친부가 내게 '같이 해외여행도 가줬다. 행복하게 해줬다'라며 사진 앨범을 몇 권 보내줬는데 자기 얼굴을 까맣게 칠해놨다. 소름이 끼쳤다"고 털어놨다.

가정폭력과 관련해 A 씨는 '사건반장'과의 통화에서 "폭행한 거 당신하고 무슨 상관이야. 전화 끊으라고 그랬어"라며 신경질적인 태도를 보였다.

이어 "시경에서 과거에 근무하신 이력이 있다던데"라고 하자 "이 XXXX를 XXXX가! 말을 하는 게. 이 XX가! 끊으라면 끊어 이 XXX야!"라며 폭언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