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15세 소녀에게 "성관계 하자"던 남성…아버지 주먹 한방에 사망

태국 풀파티서 성희롱…머리 바닥 부딪혀 숨져

[편집자주]

© News1 DB
© News1 DB

10대 딸을 성희롱한 남성을 아버지가 주먹 한 방에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했다.

28일(현지시간) 영국 GB뉴스에 따르면 전날 태국 파타야의 한 풀빌라 파티장에서 영국 남성 A(34)씨는 15세 딸을 성희롱한 러시아 남성 B(36)씨를 때려 숨지게 했다.

A씨는 당시 태국인 아내와 딸과 함께 파티에 참석했다. 그러던 중 술에 취한 B씨가 다가와 딸에게 "성관계를 하고 싶다"고 귓속말을 했다.

이에 격분한 A씨는 B씨의 얼굴을 주먹으로 때렸고, B씨는 그 충격으로 쓰러지면서 머리를 땅에 부딪혔다.

B씨는 머리에 피를 흘리며 의식이 없었고 이후 출동한 경찰과 구급대원들이 그를 병원으로 급히 이송했지만 결국 숨지고 말았다.

태국 경찰은 A씨에 대한 체포 영장을 발부받아 그를 풀빌라에서 멀지 않은 거주지에서 체포했다.

A씨는 "내 주먹으로 그 남자가 죽을 거라고 생각 못 했다"라며 범행을 후회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영국 외무부는 "A씨가 체포된 후 태국 당국과 접촉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