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김호중 "죄송, 끝나고 말하겠다"…음주운전·범인도피교사 추가 송치(종합)

구속 일주일만…양복 차림으로 경찰서 나와 호송차 탑승

[편집자주]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 씨가 31일 오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나와 검찰로 구속 송치되고 있다. 2024.5.31/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 씨가 31일 오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나와 검찰로 구속 송치되고 있다. 2024.5.31/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 씨(33)와 소속사 대표·본부장이 구속된 지 일주일 만에 검찰로 송치됐다.

김 씨는 31일 오전 8시쯤 마스크를 쓰고 양복 차림으로 서울 강남경찰서를 나와 서울중앙지검으로 향하는 호송차에 탑승했다. 

김 씨는 "사고 당시 만취가 아니었다는 입장 여전한가"라는 취재진 질문에 "죄송하다"고 답했다. "검찰 송치 앞두고 따로 할 말 있나"는 질문에는 재차 "죄송하다"며 "끝나고 말씀드리겠다"고 덧붙였다. 

김 씨가 소속된 생각엔터테인먼트의 이광득 대표도 "혐의를 인정하는지" 등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하다"고 짤막하게 답했다.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 씨가 31일 오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나와 검찰로 구속 송치되고 있다.  2024.5.31/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 씨가 31일 오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나와 검찰로 구속 송치되고 있다.  2024.5.31/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김 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도로에서 음주 상태로 운전하다 택시와 접촉 사고를 내고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택시기사는 전치 2주를 진단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30일 김 씨에게 음주운전 혐의를 추가 적용하면서 위드마크 공식을 이용해 사고 당시 김 씨의 혈중알코올농도가 0.03%를 넘은 것으로 추정했다. 김 씨가 사고 직전 들렀던 유흥업소 종업원 진술과 동석자 진술, 술집 내부 폐쇄회로(CC) TV 등을 토대로 경찰은 김 씨가 소주 3병 이상을 마셨다고 보고 있다.

경찰은 범인도피 교사 혐의도 추가 적용했다. 경찰은 사고 직후 김 씨가 매니저에게 전화해 "술 마시고 사고를 냈는데 대신 자수해 달라"고 말하는 녹음파일을 매니저의 휴대전화에서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씨는 사고 은폐를 위해 김 씨의 매니저 장 모 씨에게 대리 자수를 지시한 혐의(범인도피교사)를, 본부장 전 모 씨는 사고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폐기한 혐의(증거인멸, 범인도피교사)를 받는다.

허위로 자수한 장 씨에게는 범인도피 혐의가 적용됐다. 다만 경찰은 장 씨가 단순히 김 씨와 소속사 측 요구에 따른 것으로 보고 구속영장을 신청하지 않았다. 장 씨는 이날 불구속 송치됐다.

하지만 장 씨가 경찰에 허위 자수하는 길에 술 취한 상태에서 운전한 사실이 밝혀지면서 장 씨는 음주운전 혐의도 적용됐다. 당시 조수석에 탔던 전 씨는 음주운전 방조 혐의가 추가됐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