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포스코그룹, 니켈·전구체 공장 짓는다…이처전지 밸류체인 강화

中과 합작법인 설립…총 1.5조 투자

[편집자주]

 서울 강남구 포스코 사옥 모습. 2024.1.21/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서울 강남구 포스코 사옥 모습. 2024.1.21/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포스코그룹은 경북 포항 영일만4산업단지에 니켈 정제공장과 전구체 생산 공장을 착공했다고 31일 밝혔다.

니켈 정제공장은 포스코홀딩스(005490)와 전구체 세계 1위 기업인 중국 CNGR의 합작 법인인 포스코씨앤지알니켈솔루션이 이끈다. CNGR의 니켈 제련법인으로부터 순도 70% 수준의 중간재인 니켈매트를 들여와 순도 99.9%의 이차전지용 고순도 니켈을 생산하는 방식이다. 연산 규모는 5만 톤으로 전기차 약 120만 대를 만들 수 있는 양이다.

전구체 공장도 포스코퓨처엠(003670)과 CNGR의 합작법인 씨앤피신소재테크놀로지가 운영한다. 포스코씨앤지알니켈솔루션의 고순도 니켈을 이용해 전구체를 생산할 계획이다. 포스코퓨처엠은 양극재 중간 소재인 전구체의 내재화율을 끌어올릴 수 있게 된다.

포스코씨앤지알니켈솔루션과 씨앤피신소재테크놀로지는 총 약 1조 5000억 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김준형 포스코홀딩스 이차전지소재총괄은 "양사는 사업 노하우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안정적인 이차전지소재 공급망을 갖추고 있다"며 "사업 간 시너지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