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극장을 '갑분싸' 만드는 빌런, 정체는?"…연극 'GV 빌런 고태경'

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 6월 21일~6월 30일

[편집자주]

연극 'GV 빌런 고태경' 포스터(극단 얄라리얄라 제공)
연극 'GV 빌런 고태경' 포스터(극단 얄라리얄라 제공)
극단 얄라리얄라의 연극 'GV 빌런 고태경'이 오는 6월 21일부터 6월 30일까지 서울 종로구 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 무대에 오른다.

연극 'GV 빌런 고태경'은 정대건 작가의 동명 소설을 각색한 작품이다.

이 작품은 젊은 영화감독 조혜나가, 관객과의 대화(GV) 빌런인 고태경의 다큐멘터리를 찍으면서 자신의 실패를 받아들이는 과정을 그린다. GV 빌런은 무례한 질문으로 분위기를 흐리는 관객을 의미한다.

이 작품에서 초보 감독 조혜나는 첫 장편영화 실패 이후 생긴 빚을 갚으며 영화에 열정을 바치던 시간을 원망한다. 어느 날, 연인 종현의 GV에 게스트로 아르바이트하러 갔다가 한 GV 빌런에게 실패한 영화에 대한 날 선 질문을 받는다. 비가 오나 눈이 오나 극장을 찾고, 맨 뒷자리에서만 영화를 관람하는 이 빌런의 이름은 고태경.

괴팍한 빌런 '고태경'은 백현주가 연기한다. 초보 영화감독 '조혜나'는 김소정이 맡는다. 그 외 강해리, 송석근, 안수정이 캐스팅됐다.

이은비 연출은 "이 작품은 살면서 무언가를 사랑하고, 만들어 나가는 모든 사람의 삶에 대한 찬사"라며 "삶이 실패로 가득한 것 같더라도 그 안에서 반짝거리는 OK 컷을 발견할 수 있기를, 그리고 가끔은 NG 모음도 그 자체로 아름답다는 것을 찾아 나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