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코바코 "라디오, 생활밀착형 매체…TV와 연계시 더욱 효과적"

청취자 설문조사 결과

[편집자주]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제공)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제공)

라디오는 운전이나 일·가사 등 일상과 함께하는 생활밀착형 매체라는 이미지가 강하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는 지난 달 전국 만 14~59세 라디오 청취자 20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조사한 결과, 절반 이상인 54.7%가 '자동차를 운전하면서 라디오를 듣는 모습'이라고 응답했다고 31일 밝혔다.

이어 '집에서 라디오를 틀어놓고 일·가사를 하는 모습'(35.1%), '대중교통을 타고 이동하면서 이어폰으로 라디오를 듣고 있는 모습'(27.1%) 순으로 집계됐다.

조사에선 라디오 광고에서 TV 광고물의 연상 작용이 이뤄진다는 점도 확인됐다.

'TV에서 접촉한 경험이 있는 광고물의 음성광고를 라디오에서 들었을 때 TV에서 본 광고 내용이 연상된다'는 질문에는 76.5%가 '그렇다'고 답한 것이다.

'TV에서 본 광고의 음성광고를 라디오에서 들으면 더 관심이 간다'는 문항에도 64.7%가 '그렇다'고 했다.

코바코 측은 "TV 광고와 라디오 광고를 같이 집행했을 때 소비자에게 더욱 강력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라디오 광고에 어울린다고 생각하는 업종과 제푼군을 묻는 질문에서는 '문화(영화·전시·공연)' 및 박람회'가 32.2%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또 '공공기관(정책, 기관 홍보)', '대리운전', 배달음식 등도 라디오 광고와 잘 어울리는 업종·제품군에 선정됐다.

이번 조사는 코바코가 중소기업 광고 마케팅을 지원하고, 상대적으로 데이터가 부족한 라디오 청취자의 청취 행태 및 광고 관련 인식을 파악하기 위해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2%포인트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