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KBL 제11대 총재에 이수광 전 동부화재 대표 승인…7월부터 3년 임기

김희옥 총재 6월30일 퇴임

[편집자주]

KBL 로고. (KBL 제공)
KBL 로고. (KBL 제공)

이수광(80) 전 동부화재 대표이사가 한국농구연맹(KBL) 제11대 총재에 올랐다. 

KBL은 31일 오전 서울 강남구 KBL센터에서 제29기 제3차 임시총회를 열고 이수광 전 대표를 차기 총재로 최종 승인했다.

이 전 대표는 6월30일 김희옥 총재가 물러난 뒤 3년 임기를 시작한다.

KBL은 2018년부터 10개 구단이 순서를 정해 총재사를 맡고 있다. 올해 7월부터는 원주 DB가 3년간 총재사를 맡는다.

DB가 과거 동부화재와 동부건설 대표이사를 지냈던 이 전 대표를 추천했고 KBL이 이를 승인했다.

아울러 KBL은 이날 임시총회에서 안빈 정관장 대표이사를 안양 정관장의 새로운 구단주로 승인했다.

한편 곧 KBL을 떠나는 김 총재는 아시아 쿼터 제도 도입, 3년 연속 흑자 운영 등 성과를 내고 퇴임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