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31일 밤 9시 30분 PCE 발표, 연준 정책에 중대 분수령

[편집자주]

워싱턴 DC에 있는 연준 빌딩.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워싱턴 DC에 있는 연준 빌딩.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연준이 가장 주시하는 인플레이션 지표인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가 31일 오전 8시 30분(한국 시간 31일 밤 9시 30분) 발표된다.

이번 PCE 발표는 연준의 향후 금리 정책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기 때문에 어느 때보다 시장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날 미국 상무부는 개장 직전인 오전 8시 30분에 지난달 PCE를 발표한다.

데이터 업체 팩트셋은 4월 PCE가 전년 대비 2.7% 상승했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이는 직전 달인 3월과 같다.

연준이 더욱 중시하는 변동성이 큰 식품과 에너지 가격을 제외한 근원 PCE는 전년 대비 2.8% 상승했을 것으로 전망된다. 3월에도 2.8% 상승했었다.

전월 대비는 0.30%일 전망이다. 이는 3월의 0.32%보다는 소폭이나마 하락한 것이다.

PCE가 소폭이나마 둔화할 것으로 전망되는 것이다. 그러나 급격하게 내려가지는 않고 있다. 특히 연준의 목표치인 2%에 아직도 한참 미달한다.

BMO 캐피털 마켓의 수석 미국 이코노미스트 스콧 앤더슨은 "연준이 금리 인하에 나서기에는 충분하지 못한 수치"라며 "이번 발표에서 시장을 흔들만한 변화는 기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연준의 간부들도 인플레이션 하락 추세를 확인하기 위해 몇 달이 더 걸릴 것이라며 당분간 금리 동결 기조를 유지해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최근 들어 인플레이션에 대한 진전이 더뎌지자 시장은 연준이 연내 한 차례만 금리인하를 할 것이라고 보고 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에서 거래되는 금리 선물은 연준이 11월 회의에서 0.25%포인트의 금리를 인하하는 등 연내 한차례만 금리인하를 단행할 것이라고 보고 있다.

이같은 상황에서 관련 데이터가 시장의 예상을 상회할 경우, 연내 금리 인하가 물 건너갈 수도 있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