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휙 날아온 스마트폰에 유리 '와장창'…차주 "수리비만 60만 원"

[편집자주]

(보배드림 갈무리)
(보배드림 갈무리)

누군가 던진 휴대전화로 인해 차 유리가 부서졌다며 피해를 호소하는 차주의 사연이 전해졌다.

최근 보배드림 인스타그램에는 "화난다고 스마트폰을 위에서 던져 차가 이렇게 됐다. 화나면 물건 던지는 습관 있는 분들, 사람 맞으면 살인이다. 정신 좀 차려라"라는 글과 함께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에는 휴대전화에 맞아 뒷유리에 구멍이 뻥 뚫린 차량 모습이 담겨 있다. 유리가 깨지면서 뒷좌석에는 파편이 곳곳에 튀어있다.

피해 차주는 "바로 신고해서 가해자는 잡았는데 보험회사에서는 자차 처리하면 이력이 남으니까 가해자랑 합의해서 수리하는 방법이 제일 좋겠다더라"고 말했다.

이어 "자차 이력이 안 남으면 제일 좋으니까 저도 합의를 고민 중인데 업체에서 유리 수리비만 60만 원 정도를 이야기하더라. 그것 외에도 틴팅, 가죽 손상, 차량 청소, 차 수리 기간 타지 못한 기간에 대한 피해 보상까지 생각하고 있다. 혹시나 이런 경험 있거나 조언해 주실 수 있나"라며 의견을 구했다.

누리꾼들은 "자차 처리할 필요 없이 수리 금액 그대로 다 청구해서 받으면 될 거 같다", "비슷한 경험 있다. 유리 수리 비용, 실내 청소, 렌트 비용 등 받아냈다. 어디까지나 상대방이 본인 과실 인정하고 협조적으로 보상받았을 경우다", "휴대전화를 던지는 사람은 무슨 심리로 그런 행동을" 등의 반응을 보였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