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글로벌 증시 호황에 '반짝'…외화증권 기관투자 90억달러↑

해외 주가 올라 평가 이익…금리 인하 기대에 자금 유입도

[편집자주]

(자료사진) © AFP=뉴스1
(자료사진) © AFP=뉴스1

올해 1분기 우리나라 주요 기관 투자가의 외화증권투자 잔액이 약 90억달러 증가했다.


한국은행은 지난 1분기 자산운용사를 비롯한 주요 기관 투자가의 외화증권투자 잔액이 시가 기준 3967억7000만달러로, 1년 전보다 90억2000만달러 늘었다고 31일 밝혔다.


이는 글로벌 주가가 오르면서 평가이익이 발생하고 주식 신규 투자도 확대된 데다 미국의 정책금리 인하 기대, 은행의 외화 유동성 비율 관리 목적 등으로 채권 투자도 소폭 늘어난 결과였다.

기관별로는 자산운용사(+69.3억달러), 외국환은행(+22.3억달러), 증권사(+10.3억달러)는 증가한 반면 보험사(-11.7억달러)는 감소했다.


상품별로는 외국주식(+86.8억달러)이 가장 크게 증가했다. 외국채권(+2.8억달러)도 늘었다.

채권의 경우 미 국채 등 주요국 금리 상승에 따른 평가손실에도 외화 유동성 비율 관리 목적 등에 따른 외국환은행의 순투자가 증가세를 이끌었다.


일명 '한국물'로 불리는 Korean Paper(+0.5억달러)도 외국환은행의 투자로 증가세를 보였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