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항암제 두고 내렸어요"…말기 암환자 도운 경찰관, 40분 달려온 택시기사

CCTV 뒤지고, 택시기사 설득하고…항암제 든 가방·현금 무사히 인계
警, 사정 듣고 40분 거리 달려와 가방·현금 전달한 택시기사에 감사장

[편집자주]

김승혁 서울 동작경찰서장이 말기 암환자를 도운 택시 기사에게 감사장을 수여하고 있다. (서울 동작경찰서 제공)
김승혁 서울 동작경찰서장이 말기 암환자를 도운 택시 기사에게 감사장을 수여하고 있다. (서울 동작경찰서 제공)

"택시에 항암제가 가득 든 가방을 두고 내렸어요."

31일 서울 동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2일 흑석지구대 소속 박정교 경사와 이창균 경감은 "개인택시에 가방과 현금 100만 원을 두고 내렸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신고자는 중앙대병원을 찾은 60대 후반의 말기 암환자였다. 그는 돈보다도 항암제가 든 가방을 찾아달라고 호소했다.

신고를 접수한 박 경사와 이 경감은 즉시 중앙대병원으로 출동해 CC(폐쇄회로)TV 영상을 검색했지만 화질이 흐려 택시 번호를 판독할 수 없었다. 현금으로 결제한 탓에 택시 번호도 파악할 수도 없었다.

하지만 이들은 여기서 포기하지 않고 CCTV 관제센터에서 근무하는 동료에게 다급한 상황을 설명하며 영상 검색을 요청했다. 결국 관제센터 소속 정구봉 경감이 해당 시간대 영상을 샅샅이 뒤져 신고자가 탑승한 택시를 찾아냈다.

당시 택시는 이미 중앙대병원에서 40분 거리에 떨어져 있는 곳으로 이동해 있었지만, 박 경사가 택시 기사에게 다급한 상황을 설명하며 병원으로 돌아와 달라고 설득한 결과 현금 100만 원과 항암제 가방이 신고자에게 무사히 전달됐다.

박 경사는 "말기암 환자인 신고자에게 경찰관이 할 일을 했을 뿐"이라며 "치료를 잘 받으시라"고 전했다.
 
동작경찰서는 생업에도 불구하고 항암제를 되찾는 데 도움을 준 택시 기사에게 감사장을 전달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