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한 총리, 베트남 외교장관 접견…북 도발 관련 적극적 역할 당부

[편집자주]

한덕수 국무총리가 3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부이 타잉 썬 베트남 외교 장관을 접견하고 있다. (총리실 제공) 2024.5.31/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가 3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부이 타잉 썬 베트남 외교 장관을 접견하고 있다. (총리실 제공) 2024.5.31/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는 31일 부이 타잉 썬 베트남 외교장관을 만나 북한의 군사정찰위성 및 탄도미사일 발사 등 도발 관련 베트남의 적극적인 역할을 당부했다.

총리실에 따르면 한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공식 방한 중인 썬 장관을 접견하고 "북한에 대해 아세안이 단호하고 단합된 메시지를 발신할 수 있도록 베트남이 역할을 해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한 총리는 베트남이 그동안 한-아세안 대화조정국(간사 역할)으로서 역내 평화, 안정 증진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지원해 준 것에 사의를 표하며 지속적인 관심과 협력을 요청했다.

또한 한 총리는 또 럼 베트남 신임 국가주석 선출을 축하하면서, 한-베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를 제반 분야에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양국 간 전략적 소통 및 교류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썬 장관은 한 총리의 환대에 사의를 표하며 지난 2년간 연이은 정상 상호방문 등 고위급의 활발한 교류가 한-베 관계 발전의 강한 추진력이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지난해 6월 윤석열 대통령의 베트남 국빈방문 계기로 합의한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 이행을 위한 행동계획'을 충실히 이행하기 위해 양국 외교부 간 긴밀히 협력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양측은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에 걸맞은 호혜적 협력을 가속해 나가자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한 총리는 베트남 내 우리 진출기업 활동에 우호적인 환경 조성을 위한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고, 썬 장관은 한국 기업 활동 지원에 대한 사안을 계속 잘 살피겠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활발한 인적교류가 양국 관계 발전의 근간이라고 강조하면서 "상대국에 체류, 거주하는 양국 국민들의 안전, 보호, 편익 증진을 위한 양국 간 소통과 협력을 계속 강화해 달라"고 밝혔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