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징역 선고 은폐 의혹' 곽명우, 3년 전엔 음주운전 숨겼다

법원으로부터 징역 선고 받아 트레이드 취소

[편집자주]

OK금융그룹의 곽명우 © News1 안영준 기자 
OK금융그룹의 곽명우 © News1 안영준 기자 

'징역 선고 은폐 의혹'을 받는 남자 프로배구 OK금융의 곽명우가 3년 전 음주 운전을 구단에 알리지 않았던 사실이 드러났다.

KOVO는 31일 한국배구연맹 대회의실에서 곽명우 건 상벌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날 상벌위에는 곽명우를 포함해 권철근 OK 단장과 김태훈 OK 사무국장이 참석해 소명했다.

곽명우는 최근 법원으로부터 통신비밀보호법 위반 및 상해 혐의로 징역 6개월, 자격정지 1년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다. 곽명우에 대한 1심 판결은 지난해 9월, 2심 판결은 올해 5월에 나왔고 곽명우가 같은 달 대법원 상고를 포기해 형이 확정됐다.

이후 OK는 세터 곽명우를 현대캐피탈에 보내고 차영석과 2024-25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지명권을 받는 트레이드에 합의했다고 발표했는데 곽명우가 사법처리를 받은 것이 뒤늦게 확인, 트레이드가 무산돼 문제가 더 복잡해졌다.

상벌위원들은 곽명우와 OK 구단 측의 소명을 통해 곽명우가 해당 사실을 정말로 알리지 않았는지, OK는 트레이드 등을 추진하기 전에 이를 인지했는지 등에 관해 확인했다.

OK금융그룹 곽명우가 26일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도드람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와 OK금융그룹의 경기에서 공을 향해 몸을 날리고 있다. 2023.11.26/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OK금융그룹 곽명우가 26일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도드람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와 OK금융그룹의 경기에서 공을 향해 몸을 날리고 있다. 2023.11.26/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한편 상벌위는 이날 곽명우와 관련된 심사와 OK의 구단 소속 구성원 위반행위 심사 두 가지를 안건으로 진행했는데, 첫 심사에서는 곽명우가 도로교통법(음주 운전) 위반죄로 벌금형을 받았던 점도 함께 검토했다.

OK 구단 관계자는 소명 후 취재진과 만나 "법원의 판결 발표문에서, 곽명우가 2021년 음주 운전 외에는 이전까지 다른 문제가 없었음을 정상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하는 것을 듣고 얼떨결에 음주 운전 사실을 알게 됐다. 그전까지는 전혀 모르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상벌위를 마치고 나온 곽명우는 "죄송하다"면서 거듭 고개를 숙인 뒤 "내려주시는 처벌을 달게 받겠다. 반성하며 살겠다"고 사죄했다. 

KOVO 상벌위는 양측의 소명을 토대로 31일 최종 징계를 확정하고 발표할 예정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