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尹 "운명 공동체" "다 잊고 한몸"…당과 '단일대오' 심혈

尹, 국힘 워크숍 "저도 여러분과 한몸으로 뼈 빠지게 뛸 것"
거부권 정국 지속…대야 투쟁 최전선 '與 결집' 절실한 상황

[편집자주]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오후 충남 모처에서 열린 ’제22대 국민의힘 국회의원 워크숍’ 만찬 행사에 입장하며 의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4.5.30/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오후 충남 모처에서 열린 ’제22대 국민의힘 국회의원 워크숍’ 만찬 행사에 입장하며 의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4.5.30/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윤석열 대통령이 총선 패배 이후 국민의힘 의원들과 스킨십을 강화하면서 '단일대오'를 강조하는 모습이다. 

윤 대통령은 지난 30일 오후 충남 천안 재능교육연수원에서 열린 제22대 국민의힘 국회의원 워크숍에 참석해 "이제 지나간 건 다 잊어버리고 우리가 한 몸이 돼 나라를 지키고 나라를 개혁하고 국가의 미래를 위해서 이 나라를 발전시키는 그런 당이 되고 저도 여러분과 한 몸으로 뼈가 빠지게 뛰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지난 총선 과정에서 당을 이끌었던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과 공천을 두고 충돌하면서 불화설이 일었다. 이후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을 주호주대사로 임명하면서 총선 패배 요인 중 하나로 지목됐고, 당 내부에서는 불만의 목소리가 터져나온 바 있다. 

이에 윤 대통령은 총선 직후 낙선·낙천자 오찬을 시작으로 여당 달래기에 나섰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정치적 운명 공동체"를 강조했다. 이후 수도권을 비롯해 지역별 당선자들과 만찬을 진행하면서 정부와 여당은 하나라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22대 국회에서도 여소야대라는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국정을 운영해야 하는 윤 대통령으로서는 최소한 여당만이라도 똘똘 뭉쳐야 한다는 위기감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이미 야권은 22대 국회가 시작되자 마자 윤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한 각종 특검법안을 재발의하거나 재발의를 준비 중이다. 

앞으로 남은 3년 임기 내내 거부권 정국이 지속될 수 있는 상황에서 윤 대통령의 입장에서는 대야 투쟁의 최전선인 국회에서 일단 정부·여당 단일대오를 만들고 이후 대 여론전 등에 나설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전날 윤 대통령이 참석한 워크숍에서 "우리 뒤에는 대통령, 옆에는 정부의 모든 기구가 함께 하기 때문에 절대 용기와 힘을 잃으면 안 된다"며 "당 자체만으로, 정부나 대통령만으로는 강한 정당으로 끝까지 갈 수 없다. 국민과 멀어지면 우리는 그만큼 약해진다"고 강조했다. 

다만 여권 내부에서 이미 분열하는 모습이 보이고 있어 이런 단일대오 형성이 힘을 받을지는 미지수다. 해병대원 특검법 처리를 앞두고 현역 의원인 안철수 의원 등이 공개적으로 찬성 입장을 밝혔다. 또 22대 국회에서 활동하게 된 김재섭, 한지아 의원도 찬성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윤 대통령이 22대 국회를 앞두고 정무수석에 재선의 홍철호 전 의원을 기용하고 국회를 담당하는 정무 1비서관에 김명연 전 의원을 임명하는 등 정무 기능을 대폭 강화한 것 역시 이런 문제를 감안 한 것으로 보인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