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집값 상승 군불 지폈나…서울·경기·인천 일제 하락 지역 급감

부동산R114, 강남 전고점 회복…중저가 지역과 양극화
"중저가 집값도 상승 지역 따라잡기 국면 이어질 듯"

[편집자주]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도심에 아파트 단지가 보이고 있다. 2024.5.20/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도심에 아파트 단지가 보이고 있다. 2024.5.20/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전월세 상승세와 공사비 급증에 따른 분양가 상승, 2021년 이후 가장 많은 서울 아파트 거래량 등 수도권 가격 상승을 위한 군불 지피기가 지속되는 분위기다.

31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5월 마지막 주 서울과 신도시, 경기·인천 개별 지역(시·구) 64곳 중 하락한 지역에 6곳에 그쳤다.

서울 아파트 전체 매매가격은 보합(0.00%) 움직임이 계속된 가운데 25개 자치구 중 강서구 한 곳만 전주 대비 하락했다. 재건축과 일반아파트도 별다른 가격 변동이 없었고 신도시와 경기·인천도 보합(0.00%)이다. 수개월째 상승과 하락 사이에서 팽팽한 줄다리기를 하는 국면이 이어졌다.

서울 강남 3구와 마용성(마포·용산·성동) 등 한강변 고가 지역은 2021~2022년 기록한 고점 수준을 사실상 회복했다. 전고점 대비 가격 회복 수준을 측정한 결과 서울이 평균 95% 수준인 가운데 강남, 서초, 용산, 종로, 영등포, 양천 등이 과거 고점 대비 97~99% 수준 가격을 형성했다. 경기·인천도 이천·시흥·인천·고양·오산 등 5곳만 약세를 보였다.

중저가 대표 지역인 노도강(노원·도봉·강북), 금관구(금천·관악·구로)의 경우는 전고점 대비 85~91% 수준이어서 고가 지역과 중저가 사이의 가격 양극화가 더 심화했다. 앞으로는 중저가 지역의 따라잡기 국면이 이어질 것이라는 분석이다.

윤지해 부동산R114 리서치팀 수석연구원은 "3~4월 아파트 거래량 증가를 중저가 지역에서도 이끄는 만큼 벌어진 가격 편차는 시간차를 두고 다시금 좁힐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수도권 전세시장은 작년 7월 이후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며 이번 주에도 0.01% 올랐다. 서울과 경기·인천이 0.01%씩 올랐고, 신도시는 보합(0.00%)을 기록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