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차두리 "바에서 뽀뽀한 여자? 그날 처음 봤다" 양다리 의혹에 해명

[편집자주]

차두리.  © News1
차두리.  © News1

남자축구 국가대표 선수와 코치를 지낸 차두리(43)가 법적으로 이혼하지 않은 상태에서 내연 문제로 송사를 치른 가운데, 그에게 고소당한 여성이 "괴로웠다"며 직접 입장을 전했다.

31일 YTN은 차두리로부터 명예훼손과 스토킹 혐의 등으로 고소당한 A 씨와의 인터뷰 내용을 보도했다.

A 씨는 SNS를 통해 만난 차두리와 3년가량 연인 관계로 지내오다가 최근 차두리가 바람피운 사실을 들키면서 갈등이 생겼다고 입을 열었다.

A 씨가 공개한 메시지에서 두 사람은 '사랑한다' '보고 싶다'는 대화를 나눴고, 차두리가 A 씨와 교제하는 동시에 다른 여성과 교제한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하면서 A 씨를 붙잡는 내용도 있었다.

A 씨는 "바에서 어떤 여자랑 안고 뽀뽀하고 이런 게 SNS에 올라왔다. 그래서 그걸로 화가 나서 따졌더니 '아니다. 오해다. 그날 처음 본 여자'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YNT 갈무리)
(YNT 갈무리)

참다못한 A 씨는 자신의 SNS에 차두리에 대해 폭로하는 글을 올렸다. 당시 그는 "날 무섭게 멕여놓고 가해자면서 피해자 코스프레하는 내 친구 둘. 숨지 말고 나와서 당당하게 얘기해라. 행동은 무섭게 다 해놓고 왜 아닌 척하냐. 가식이 제일 싫다"는 글과 함께 '차두리' '가해자' 등 해시태그를 달았다.

A 씨는 다른 여성들이 자신과 같은 경험을 하지 않길 바라는 마음에 이 같은 글을 올렸다고 해명했다. 그는 "이렇게만 나온 거지, 훨씬 더 많겠구나. 이게 안 알려지면 분명히 차두리란 사람은 이 짓을 계속해 나갈 거다. 왜냐하면 이 사람은 지금도 이게 잘못됐다는 생각을 못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A 씨 글을 본 뒤 비슷한 문제로 차두리와 갈등을 겪었다는 증언도 잇따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 제보자는 "(A 씨가) 차두리랑 대화 내용을 바로 캡처해서 보내주더라. 너무 괘씸했는지"라며 "(차두리가) 다 나한테 했던 내용이었다. 결혼하자고 질질 매달리더라. 하루도 괴롭지 않은 날이 없던 거 같다"고 토로했다.

제보자와의 대화에서 차두리는 "나 여보 없으면 죽어. 제발. 나 살려줘. 날 잡겠다. 나랑 혼인신고 하자. 사랑해" 등 메시지를 보냈다.

한편 차두리 측은 A 씨와 몇 차례 만난 사이일 뿐이며 복수의 여성과 교제한 적이 없다는 해명을 내놓고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