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한국공항공사 김포공항, 폐아스콘 재활용 업무협약

올해 1만5000톤 무상 제공해 처리비용 절감 예정

[편집자주]

한국공항공사와 업체 관계자들이 폐아스콘 재활용 업무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한국공항공사 제공)
한국공항공사와 업체 관계자들이 폐아스콘 재활용 업무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한국공항공사 제공)

한국공항공사 김포공항이 순환아스콘 생산업체 5개사와 공항 건설현장에서 발생하는 폐아스콘의 재활용을 촉진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지난 30일 업무협약을 체결한 업체는 (주)드림아스콘, 에스지이(주), 한밭산업(주), ㈜검단아스콘, ㈜누보켐인천이다.

공사는 올해 김포공항 이동 지역의 활주로, 계류장 포장보수공사 등 건설현장에서 발생하는 폐아스콘 약 1만 5000톤을 순환아스콘 생산업체에 무상 제공해 폐기물처리 비용을 절감할 예정이다.

업체는 폐아스콘을 활용해 순환아스콘 제작에 필요한 양질의 골재를 확보해 생산비용을 줄일 수 있어 상호 동반성장의 기회를 마련한다.

순환아스콘은 20~30% 정도의 폐아스콘을 재활용해 생산돼 주로 도로포장용으로 사용되며, 무한 재활용이 가능해 환경보호와 순환경제를 실천하는 모범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공사는 김포공항 폐아스콘 자원순환 사업의 추진 성과를 모니터링해 전국공항의 건설폐기물이 지속 가능한 자원으로 재활용될 수 있도록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며, 순환경제를 위한 ESG 경영활동을 지속 실천해 나갈 계획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