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민희진 "성과 많이 낸 자회사 사장에 '배신' 표현 적절하지 않아"

[N현장] 민희진 어도어 대표 31일 2차 기자회견

[편집자주]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31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어도어 임시주주총회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5.3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31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어도어 임시주주총회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5.3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어도어 민희진 대표의 측근 이사들이 해임된 가운데, 민 대표가 법원 판결문에서 '배신'이라는 단어가 등장한 것에 대해 얘기했다.

민 대표는 31일 오후 2시 30분 서울 중구에 위치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임시주주총회 관련 입장을 설명하는 2차 기자회견을 열었다.

민 대표는 이날 노란 카디건에 단정하게 묶은 헤어스타일로 등장, 법원의 인용 판결문에서 '배신'이라는 단어가 나온 것에 대해 "저는 이게 말장난의 싸움이 되는 게 싫었다"라며 "(배신은) 중요한 워딩으로 사용된 게 아니라 그 뒤 판결을 위해 쓰인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배신이라는 표현은 신의가 깨졌다는 거다, 신의는 한 사람만으로 깨질 수 없고 쌍방으로 깨져야 하는 거다"라며 "배신이라는 감정적인 표현과 배임이라는 법률적, 경영적 판단에는 인과관계가 없다"라고 얘기했다.

민 대표는 "회사는 친목을 위해 다니는 게 아니라 경영인은 숫자로 판단해야 한다"라며 "기간 내에 회사에 어느 정도 실적을 냈느냐가 배신의 척도가 되어야 하지 않을까 싶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민 대표는 "톱 보이그룹들이 수익을 많이 내는데 그들이 5~7년 만에 냈다는 성과를 저는 걸그룹으로 2년 만에 냈다"라며 "그런 성과를 낸 자회사 사장에게 배신이라는 표현을 쓸 수 있을까 의아하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민 대표는 지난 4월 25일 열린 1차 기자회견에는 모자에 캐주어한 의상을 입고 나와, 하이브 임원들을 향해 욕설을 하는 등 거침없는 말들로 화제를 모았다.

앞서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모처에서 어도어 임시주주총회가 열렸고, 어도어의 기존 사내이사들인 신 모 부대표 및 김 모 이사 등 2인에 대한 해임안과 신규 사내이사 3인 선임안이 통과됐다. 신 부대표와 김 이사는 민희진 대표의 측근들로 알려졌으며, 새 사내이사로 선임된 3인은 하이브의 임원들인 이재상 CSO(최고전략책임자), 김주영 CHRO(최고인사책임자), 이경준 CFO(최고재무책임자)다.

하이브는 지난 30일 밝힌 대로, 이번 임시주총에선 민 대표의 해임안에 대해 의결권을 행사하지 않았다. 당초 하이브는 임시주총에서 민 대표를 해임할 계획이었으나, 30일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수석부장판사 김상훈)가 민희진 대표가 최근 하이브를 상대로 제기한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하면서, 민 대표는 자리를 지킬 수 있게 됐다.

어도어의 지분은 하이브가 80%, 민 대표가 17.8%, 민 대표의 측근들이 2.2%를 보유하고 있다. 하지만 법원의 판단으로 어도어 대주주인 하이브의 의결권 행사가 제한되면서, 하이브는 이번 임시주총에서 민 대표를 해임할 수 없었다. 그러나 어도어 이사회를 하이브 측 인사들이 장악하게 되면서, 어도어의 내홍은 지속될 전망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