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통일부, 제2하나원에 '마음쉼터' 열어…"탈북민 심리치유"

탈북민 '북한·탈북 과정'서 생긴 트라우마 치유

[편집자주]

31일 강원 화천군 제2하나원에서 열린 '하나원 마음쉼터' 개소식.(통일부 제공)
31일 강원 화천군 제2하나원에서 열린 '하나원 마음쉼터' 개소식.(통일부 제공)

통일부는 31일 강원 화천군 제2하나원에서 북한이탈주민의 마음 건강을 위한 '하나원 마음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북한이탈주민은 북한에서의 삶과 탈북 과정에서 겪은 극심한 육체적·정신적 고통으로 인해 트라우마가 지속되는 경우가 많다는 게 통일부 설명이다.

이에 하나원은 25년간 탈북민 대상 심리상담을 실시한 경험을 바탕으로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치유를 위해 마음쉼터를 열게 됐다.

마음쉼터는 한국에 정착한 탈북민 3만 4000여 명과 그 가족 전체를 대상으로 마음건강 회복을 지원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통일부는 제2하나원 교육관 3층 840㎡(254평)를 전면 개보수해 상담실과 전문시설을 갖췄다.

기본 프로그램은 30명 단위로 대상별 맞춤형 커리큘럼을 확정하고, 마음쉼터의 심리전문 시설, 체육시설, 하나의원을 활용해 마음건강 회복을 지원한다.

문승현 통일부 차관은 개소식에서 "탈북민들이 우리 사회에 잘 정착할 수 있는 힘은 마음의 건강, 마음의 의지에서 나온다"라며 "마음쉼터가 이런 뜻이 실현되는 생동감 있는 공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