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토스뱅크, 올해 1분기 순이익 148억원…3분기 연속 흑자

1분기 말 기준 여·수신 잔액, 전분기 比 1.5배·1.3배 성장
"안정적인 성장세 진입…지속가능한 성장 이어갈 것"

[편집자주]

토스뱅크 사옥 내부 전경.(토스뱅크 제공)
토스뱅크 사옥 내부 전경.(토스뱅크 제공)

토스뱅크(456580)가 3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

토스뱅크는 올해 1분기 148억 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고 31일 공시했다. 지난해 1분기 280억 원 규모의 순손실을 기록했던 것과 비교하면 수익성이 큰 폭으로 개선됐다.

첫 분기 흑자를 기록한 지난해 3분기(86억 원) 대비 흑자 규모는 2배 가까이 증가했다. 직전 3개 분기 연속 흑자 기록을 이어가면서 올해 연간 흑자 달성 가능성도 높아졌다.

올해 1분기 말 고객 수는 986만 명으로, 전년 동기(607만 명) 대비 약 1.6배로 증가했다. 지난해 말 888만 명 대비 100만 명가량 늘며 빠른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올해 4월에는 1000만 고객을 달성하며 후발주자의 저력을 보였다.

올해 1분기 기준 여신 잔액은 13조8500억 원, 수신 잔액은 28조3200억 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9조3000억 원·22조 원) 대비 각각 1.5배, 1.3배 성장했다. 여수신이 균형적으로 성장하는 가운데 예대율은 56.42%로, 전년 동기 44.53% 대비 12%p가량 상승했다.

예대율 개선에 따라 올해 1분기 순이자이익은 1759억 원으로 전년 동기(1120억 원) 대비 약 1.6배로 증가했다. 순이자마진(NIM)은 2.49%를 달성하며 전년 동기(1.76%) 대비 0.73%p 증가하며 건전한 수익 구조 구축했다.

올해 1분기 토스뱅크의 자기자본비율(BIS)은 14.87%로 전 분기 12.76% 대비 2.11%p 상승했다. 위험가중자산(RWA) 비중이 낮은 전월세자금대출이 지속 성장하고, 흑자 전환으로 자기자본 감소 요인 제거되며 견조한 자본적정성 속에서 지속적인 성장 여력 마련했다.

연체율은 1.34%로 전 분기 1.32% 대비 0.02%p 소폭 상승했다. 올해 1분기 토스뱅크 중저신용자 대출 비중은 36.33%로 인터넷은행 가운데 가장 높은 포용성을 기록한 데 기인했다.

고정이하여신비중은 1.19%로 전 분기(1.21%) 대비 0.02%p 개선세를 보였다. 대손충당금적립률도 206.35%를 기록하며 안정적인 토대를 구축했다.

회사 관계자는 "토스뱅크는 직전 3개 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하며 안정적인 성장세에 접어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며 "자기자본비율 등 건전성 지표는 탄탄하게 구축하고 중저신용자에 대한 포용은 이어가며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뤄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