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지난해 고양이에 BMW 선물했던 묘주 올해는 루이뷔통 목걸이

[편집자주]

고양이 생일파티 - SCMP 갈무리
고양이 생일파티 - SCMP 갈무리

말레이시아의 한 여성 갑부가 생일을 맞은 애완묘를 위해 루이뷔통 매장에서 생일 파티를 연 것은 물론, 630달러(약 87만원)짜리 루이뷔통 목걸이를 선물해 화제가 되고 있다고 SCMP가 31일 보도했다.

말레이시아의 히잡 패션업체 소유주인 할리자 메이수리는 최근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의 애완묘 ‘머니’의 7번째 생일 파티 사진을 공개했다.

생일파티는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의 루이뷔통 매장에서 열렸으며, 머니는 맞춤 제작한 반짝이는 롱드레스를 입었다. 머니는 또 630달러에 달하는 루이뷔통 목걸이, 고양이를 위해 맞춤 제작한 케이크 등을 선물로 받았다.

이번 선물은 사실 좀 약소한 편이다.

지난해 메이수리는 15만달러(약 2억원) 상당의 BMW 세단을 머니에게 선물했었다.

당시 고양이에게 무슨 자동차가 필요하냐는 조롱이 빗발치자 올해는 비교적 조촐(?)하게 생일파티를 치른 것으로 보인다.

누리꾼들은 이같은 소식에 “그럴 돈이 있으면 유기묘를 위한 단체에 기부하라” 등의 댓글을 달며 메이수리를 비판하고 있다고 SCMP는 전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