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민희진, 뉴진스 뒷담화 카톡? "쟁점 아닌 무가치한 내용…아티스트 보호해야"

[N현장] 민희진 어도어 대표 31일 2차 기자회견

[편집자주]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31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어도어 임시주주총회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5.3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31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어도어 임시주주총회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5.3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어도어 민희진 대표의 측근 이사들이 해임된 가운데, 민 대표가 뉴진스 멤버들에 대한 뒷담화 의혹에 대해 입을 열었다.

민 대표는 31일 오후 2시 30분 서울 중구에 위치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임시주주총회 관련 입장을 설명하는 2차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민 대표는 이날 노란 카디건에 단정하게 묶은 헤어스타일로 등장, 과거 뉴진스 멤버들에 대해 뒷담화를 하는 것처럼 보인 모바일 메시지 내용이 공개된 것에 대해 "그것도 설명하려면 굉장히 길다"라며 "저는 그 내용이 기억도 안 난다, 3년 전 카톡 내용을 기억하는 사람이 여기에 있나"라고 얘기했다.

이어 "3년 전 카톡을 열어서 이런 얘기를 하는 게, 솔직히 나온 내용들 보면 내가 이런 얘기를 했었나 싶다"라며 "기억이 잘 안 나기도 한다"라고 했다.

민 대표는 "이건 쟁점도 아니고 무가치한 내용"이라며 "그 내용을 보고 (뉴진스 멤버들이 내게) 연락을 한 것도 아니고 제가 상처받은 줄 아니깐 연락을 해 온 거다"라고 했다.

아울러 (전 기자회견에서 멤버들을 언급한 것은) "그 기자회견에서 나올 수밖에 없던 상황이었고 그 얘기 중에 쌓인 게 많으니깐 나온 거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당시에) 저는 제정신이 아닌 상태로 나왔다"라며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서는 이제 언급하지 말아야 한다, 궁금하더라도 참아주는 게 어른이 하는 보호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민 대표는 지난 4월 25일 열린 1차 기자회견에는 모자에 캐주얼한 의상을 입고 나와, 하이브 임원들을 향해 욕설을 하는 등 거침없는 말들로 화제를 모았다.

앞서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모처에서 어도어 임시주주총회가 열렸고, 어도어의 기존 사내이사들인 신 모 부대표 및 김 모 이사 등 2인에 대한 해임안과 신규 사내이사 3인 선임안이 통과됐다. 신 부대표와 김 이사는 민희진 대표의 측근들로 알려졌으며, 새 사내이사로 선임된 3인은 하이브의 임원들인 이재상 CSO(최고전략책임자), 김주영 CHRO(최고인사책임자), 이경준 CFO(최고재무책임자)다.

하이브는 지난 30일 밝힌 대로, 이번 임시주총에선 민 대표의 해임안에 대해 의결권을 행사하지 않았다. 당초 하이브는 임시주총에서 민 대표를 해임할 계획이었으나, 30일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수석부장판사 김상훈)가 민희진 대표가 최근 하이브를 상대로 제기한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하면서, 민 대표는 자리를 지킬 수 있게 됐다.

어도어의 지분은 하이브가 80%, 민 대표가 17.8%, 민 대표의 측근들이 2.2%를 보유하고 있다. 하지만 법원의 판단으로 어도어 대주주인 하이브의 의결권 행사가 제한되면서, 하이브는 이번 임시주총에서 민 대표를 해임할 수 없었다. 그러나 어도어 이사회를 하이브 측 인사들이 장악하게 되면서, 어도어의 내홍은 지속될 전망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