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방통위, 발달장애인 위한 콘텐츠 제작 가이드라인 만든다

발달장애인 미디어 콘텐츠 자문협 1차 회의

[편집자주]

사진은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종합청사 방송통신위원회의 모습. 2022.9.23/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사진은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종합청사 방송통신위원회의 모습. 2022.9.23/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방송통신위원회는 발달장애인 영상콘텐츠 제작 가이드라인을 만들기 위해 '발달장애인 미디어 콘텐츠 자문 협의회'를 구성, 31일 1차 회의를 열었다.

그동안 제작 현장에서는 발달장애인의 특성을 고려한 영상물 제작 안내서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돼 왔다.

이에 장애인 분야 현장 전문가 및 사회복지사 등이 참여하는 협의회가 방송관계자들이 기획‧제작‧후반작업 등 제작 단계별로 유의해야 할 가이드라인을 만들 예정이다.

가이드라인에는 기획안·원고의 작성, 출연자·촬영장소 섭외, 촬영 현장 유의사항, 장르별 후반작업 시 주의할 점 등이 담긴다. 올해 말까지 확정할 예정이다.
  
아울러 협의회에서는 발달장애인이 콘텐츠 제작에 능동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하고, 올해 방통위가 지원하는 발달장애인 콘텐츠의 분야와 범위를 정할 예정이다.

이헌 방통위 방송기반국장은 "차별 없는 미디어 환경을 누릴 수 있도록 장애인 미디어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