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케겔 운동이 저출생 대책?…"괄약근 쪼이자!" 서울시 캠페인 '시끌'

[편집자주]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서울시의원이 괄약근에 힘을 줘 골반 근육을 강화하는 '케겔 운동'을 저출산 대책으로 내놔 공분을 사고 있다.

3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서울시 출생 장려 댄스'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현수막 사진이 올라왔다.

이에 따르면 이날 정오쯤 덕수궁 돌담길에서 '재미있고 신나게 따라 해요!! 쪼이고! 쪼이고! 서울시 시민건강 출생 장려 국민댄조(댄스+체조) 한마당'이 열렸다.

해당 행사는 지난 24일부터 시작돼 오는 28일까지 진행되며, 공휴일과 우천 시를 제외하고 오전 11시 50분부터 1시간 동안 남녀노소 누구나 댄스와 체조에 참여할 수 있다. 돌담길 앞에서는 시민들이 삼삼오오 모여 '댄조'를 추고 있었다.

앞서 '국민 댄조'는 서울 동작구에서 열린 '으랏차차 출생 장려 국민댄조 서울시 캠페인' 행사에서 처음 공개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지난 3월 이 행사에 참석한 김용호 서울시 의원(국민의힘)은 괄약근에 힘을 조이는 '케겔 운동'과 체조를 이용해 민간 차원에서 저출생을 극복하려는 의도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자궁이 건강하고 몸도 건강하고 마음도 건강해지다 보면 출생하는 데 있어서 가장 좋은 조건이 될 수 있다"며 "결혼 후 아기를 가질 때 더 쉽게 임신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김 의원은 지난해 11월 20일 서울시 본회의에서도 이 운동을 소개하며 직접 시연을 요청하기도 했다. 당시 그는 "같이 한번 해보겠습니다. 하나, 둘, 셋, (항문을) 조이고! 같이 조이고 하는 거예요"라고 말했다.

댄조 현장을 직접 목격한 누리꾼 A 씨는 "웃겨서 사진 찍었다. 출생 장려 댄스인데 출산과 꽤 멀어지신 분들만 추고 있는 게 유머였다"고 꼬집었다.

다른 누리꾼들 역시 "출산 장려인데 노인들만 있네. 현재 대한민국의 모순을 잘 설명해 주는 듯", "케겔 운동이고 나발이고 표현이 저급하다", "어떤 사람이 저거 보고 '오 좋다. 애 낳아야겠다'고 생각하겠냐", "저런 원초적인 생각밖에 못 하는 건가", "출산장려금 수십조가 이런 식으로 녹고 있다", "태어난 애들이나 제대로 챙겨라" 등 반응을 보였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