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보험업계, 우수인증설계사 3만3469명 선정…평균 연소득 1억1000만원

생보업계 1만4834명, 손보업계 1만8635명 선정

[편집자주]

생명·손해보험협회 제공
생명·손해보험협회 제공

생명보험협회와 손해보험협회는 올해 우수인증설계사 3만3469명을 선정했다. 인증설계사의 평균 연소득은 생보업계 1억1123만 원, 손보업계는 1억684만 원을 거뒀다.  

2일 생명·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올해 우수인증설계사 중 생보업계 설계사는 1만4834명, 손보업계 설계사는 1만8635명이 선정됐다. 인증기간은 지난 1일부터 1년이다.

생·손보협회는 보험상품의 완전판매 및 건전한 모집질서 확립을 위해 2008년 우수인증설계사 제도를 도입하여 17년째 선정하고 있다.

인증대상은 생·손보사 전속설계사(전속개인대리점) 및 자회사형 GA 소속 설계사이며, 유지율 등 정도영업 준수 여부를 주요 심사기준으로 운영하여 불완전판매 근절 및 보험산업 신뢰도 제고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우수인증설계사로 선정되기 위해서는 동일 보험사에서 3년 이상 근속하며 불완전판매 0건, 13회차 보험계약유지율 90%·25회차 계약유지율 80% 이상 등 엄격한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또 지난 3년간 보험업법 등 위반에 따른 제재이력이 없어야 한다.

생명보험 우수인증설계사는 전체 대상자의 16.5%인 1만4834명으로 전년대비 1730명 증가했다. 인증자 평균 연소득은 1억1123만 원, 평균 보험계약 유지율은 13회차 98.3%, 25회차 93.7%로 우수인증설계사들의 우수한 영업·관리 역량 및 책임의식을 확인할 수 있었다.

올해 처음으로 인증을 받은 생명보험설계사는 2383명(16.1%), 생명보험 골든 펠로우 후보 자격이 주어지는 5회 이상 연속 우수인증설계사는 4025명(27.1%)이며, 2008년 제도 도입 이후 17년 간 연속으로 우수인증설계사로 선정된 인원은 86명(0.6%)에 달했다.

손해보험 우수인증설계사는 전체 대상자의 15.6%인 1만8635명, 연평균 소득은 1억684만 원, 평균 13회차·25회차 계약 유지율은 각각 96.6%, 90.9%로, 이는 인증기준인 90%(13회차)와 80%(25회차)를 크게 상회하는 수치로 우수인증설계사 제도 운영을 통한 완전판매 강화 및 보험산업 신뢰도 제고에 기여한 것으로 판단된다.

올해 처음 인증받은 손해보험 설계사는 4420명(23.7%)이며, 손해보험 블루리본 후보 자격이 주어지는 5회 이상 연속 우수인증설계사는 8821명(47.3%)이고, 제도 도입 이후 단 한번도 빠지지 않고 우수인증설계사로 선정된 인원은 627명(3.4%)에 달했다.

생손보협회는 “앞으로도 우수인증설계사 제도가 보험산업 신뢰의 상징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제도를 활성화할 계획이며, 제도홍보 및 보험소비자 인지도 제고도 확대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