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민희진 "승소에 뉴진스 반응? 모두 난리 나…스케줄 없었으면 다 모였다"

[편집자주]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31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어도어 임시주주총회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5.3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31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어도어 임시주주총회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5.3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모회사 하이브와 갈등을 겪고 있는 어도어 민희진 대표가 대표직을 유지할 수 있게 된 것에 대해 뉴진스가 기뻐했다고 밝혔다.

민 대표는 31일 오후 2시 30분 서울 중구에 위치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임시주주총회 관련 입장을 설명하는 2차 기자회견을 열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수석부장판사 김상훈)는 어제 민 대표가 하이브를 상대로 낸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했다.

이와 관련해 "유임되면서 뉴진스 멤버들 반응이 어땠는지 궁금하다"는 기자의 물음에 민 대표는 "뉴진스 멤버들은 어제 저희 다 난리 났었죠. 스케줄이 없었으면 우리 아마 다 만났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민 대표는 "근데 이제 아무튼 저한테는 너무…"라고 말을 줄이며 잠시 생각에 잠긴 뒤 "에이 뭐, 근데 이 얘기는 이제 크게 중요한 것 같지 않다"고 말을 아꼈다.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실제로 뉴진스 멤버 민지는 어제 가처분 결과가 나온 후 팬 소통 앱 '포닝'에서 한 팬이 "세종대 축제 파이팅!"이라고 쓴 게시글에 "세종~~~대~~동국대~~~ 파이팅"이라는 답글을 달았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민지의 글이 단순히 세종대 축제를 응원한 것만이 아니라 민 대표의 가처분 신청이 받아들여진 것을 축하하는 반응을 보인 것이라고 추측했다. 현재 민 대표의 법률대리인을 담당하고 있는 곳이 법무법인 ‘세종’이기 때문이다.

한편 31일 오전 서울 종로구 모처에서 열린 어도어 임시주주총회에서 하이브는 전날 밝힌 대로 민 대표의 해임안에 대해 의결권을 행사하지 않았다. 당초 하이브는 임시주총에서 민 대표를 해임할 계획이었으나 법원의 판단으로 어도어 대주주인 하이브의 의결권 행사가 제한되면서, 하이브는 민 대표를 해임할 수 없었다. 그러나 어도어 이사회를 하이브 측 인사들이 장악하게 되면서 어도어의 내홍은 지속될 전망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