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민희진 "인센티브 20억? 그거, 변호사비로 다 끝났다" 솔직 고백

[편집자주]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31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어도어 임시주주총회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5.3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31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어도어 임시주주총회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5.3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모회사 하이브를 상대로 낸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신청 결과 법원이 이를 인용, 민 대표 손을 들어줬다. 이 가운데 민 대표가 변호사 수임료에 대해 털어놨다.

민 대표는 31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임시주주총회 관련 입장을 설명하는 2차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민 대표는 '하이브와 앞으로 어떻게 계속 소통해 나갈 것이냐'는 물음에 "상대가 어떻게 나오느냐에 따라 달라지는 얘기 같다. 좋게 잘 지낼 수도 있고 싸울 수도 있다. 근데 전 너무 피곤하다"고 토로했다.

민 대표는 "제가 무슨 돈이 있겠냐. 변호사비 대는 것도, 이 변호사들도 보통 분들이 아니지 않냐. 1시간에 얼마나 비싼 분인지 모른다"며 "제가 한 달 동안 (선임)했는데 수임료가 얼마나 되겠냐"고 말했다.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31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어도어 임시주주총회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News1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31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어도어 임시주주총회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News1 

앞서 민 대표 측은 하이브와의 법적 분쟁을 둘러싸고 법무법인 세종을 법률 대리인으로 선임해 대응하고 있다. 긴급 기자회견 때와 이날, 민 대표의 좌측에는 이수균 우측에는 이숙미 변호사가 자리했다.

이어 "저 인센티브 20억 원 받았다고 얘기하지 않았느냐. 그거 변호사 비용으로 다 끝났다"며 "세금 떼고 나면 뭐가 남았겠냐. 다 끝났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전 일희일비하면서 살아왔던 사람이라 축적해서 모아둔 돈이 많지도 않다. 그때그때 필요하면 쓰고 미래를 계획하는 스타일도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민 대표는 하이브와의 분쟁을 길게 끌고 싶지 않다면서 "빨리 효율적으로 해야 한다. 하이브도 쓸데없는 분쟁에 돈을 쓸 필요가 없다. 법원 판결로 분기점이 생겼으니까 우린 이해관계로 만난 사람들이니 결단을 내리자. 뉴진스와 하이브의 미래를 생각해서, 다 같이 미래를 생각하면 나도 한 수 접을 거니까 접자. 피곤하다"고 전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