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창립 20주년 맞은 주택금융공사 "주거안정 위해 포용금융 실천"

창립 20주년 맞아 '2024 HF 주택금융 컨퍼런스' 개최
"주택연금 가입요건 완화…정상 PF사업장 추가 지원"

[편집자주]

최준우 한국주택금융공사 사장이 31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주택금융 20년 성과와 향후 과제'를 주제로 열린 창립 20주년 기념 '2024 주택금융컨퍼런스'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한국주택금융공사 제공)
최준우 한국주택금융공사 사장이 31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주택금융 20년 성과와 향후 과제'를 주제로 열린 창립 20주년 기념 '2024 주택금융컨퍼런스'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한국주택금융공사 제공)

최준우 한국주택금융공사 사장이 "주택연금 가입요건 등을 완화하고 정상 프로젝트파이낸싱(PF) 사업장에 대해 추가 지원할 수 있도록 신규 보증 상품을 개발하겠다"며 "사회적 배려층과 실수요자의 주거안정을 위한 포용적 주택금융을 적극 실천 하겠다"고 31일 밝혔다.

최 사장은 이날 서울 명동회관에서 '주택금융 20년 성과와 향후 과제'를 주제로 개최된 2024 HF 주택금융 컨퍼런스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이날은 한국주택금융공사의 창립 20주년을 기념해 공사의 창립과 발전에 기여한 인사에 대한 감사패 수여 등의 시간을 마련하기도 했다.

이날 기조연설에서는 주택금융공사가 금융 포용성 확대로 주거수준 향상에 기여해야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김경환 서강대학교 명예교수는 "앞으로 안정적 정책모기지 공급과 금융 포용성 확대, MBS 발행 확대 및 투자기반 강화, 핀테크 활용도 제고 등을 추진해 국민들의 내 집 마련과 주거수준 향상에 기여하고 수요에 부응하는 주택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도록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도 축사에서 "한국주택금융공사는 2004년 창립부터 지금까지 시장성과 공공성 사이의 균형을 지켜나가며 우리나라 주택금융 시장의 대들보 역할을 해왔다"면서 "청년층 주거안정 방안, 장기고정금리 상품 확대 추진, 주택연금 활용도 및 가입률 제고 등을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