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한-캐나다, 첫 북한인권협의…"北 변화 위한 압박 지속"

미국 이어 두 번째로 출범시킨 北인권 양자 협의체

[편집자주]

이준일 외교부 한반도정책국장, 조야 도넬리 캐나다 외교부 동북아국장.(외교부 제공)
이준일 외교부 한반도정책국장, 조야 도넬리 캐나다 외교부 동북아국장.(외교부 제공)

한국과 캐나다 양국이 북한인권 협의를 최초로 열고 북한 당국의 행동 변화를 위한 압박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외교부가 31일 밝혔다.

이준일 외교부 한반도정책국장은 이날 조야 도넬리 캐나다 외교부 동북아국장과 '한-캐나다 북한인권 협의'을 개최하고 이 같은 입장을 교환했다.

이 협의체는 우리 정부가 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출범시킨 북한인권 관련 양자 협의체다.

양측은 북한 당국이 지난 2014년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 보고서의 권고 이행을 거부하고 있는 가운데 북한 주민들의 기본적 자유에 대한 억압이 가중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한 북한이 국제사회의 인권 상황 개선 요구를 무시하면서 사상·이념 교육 등 사회 통제 강화에 몰두하고 있는 것을 개탄했다.

양측은 북한 내 여성에 대한 만연한 차별과 성폭력, 탈북 여성의 인신매매 위험 등이 심각한 수준이라고 평가하고 여성을 포함한 다양한 북한인권 문제를 계속 공론화해 나가기로 했다.

이 국장은 아울러 최근 북한의 군사정찰위성 발사, '오물풍선' 살포, GPS 교란,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등 도발 동향을 캐나다 측에 설명했다.

또 "북한의 불법적인 핵·미사일 개발과 도발에 단호히 대응하기 위해 양측이 계속 긴밀히 공조해 나가자"라고 말했다.

양국은 이번 협의를 연례적으로 개최하기로 했다.

외교부는 "한국과 캐나다가 자유, 인권, 법치의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우방국"이라며 "북한인권을 포함한 한반도 문제 관련 협력을 이어가는 데 있어 유용한 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