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北 추정 GPS 전파혼신 계속…피해는 없어"

과기정통부, 전파혼신 위기경보 주의 유지

[편집자주]

GPS 전파혼신재난 발생 시 국민행동요령.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GPS 전파혼신재난 발생 시 국민행동요령.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9일 오전 5시50분부터 북한의 강령·옹진 지역으로 추정되는 혼신신호가 과기정통부 소관 전파감시시스템에 유입·중단을 반복하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현재까지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전파혼신 신고건수는 총 932건(항공기 201건, 선박 731건)이지만 실제 피해로 이어진 사례는 없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GPS 전파혼신 위기경보 주의 단계를 유지하면서 국토부, 해수부 등 관계부처와 긴밀한 공조를 통해 실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항공기 지상항법시설·관성항법장비 사용, 선박 레이더·항로표지·지형지물 활용 등 예방조치를 수행하는 등 비상대비 체계를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의 단계는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라 발령하는 위기경보 중 두 번째 단계다. 위기징후 활동이 비교적 활발해 위기로 발전할 수 있는 경향이 나타나는 상태를 뜻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